UPDATE. 2019-07-16 00:01 (화)
사람이 전북의 미래다
사람이 전북의 미래다
  • 이강모
  • 승인 2019.06.02 20:38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인구·신생아 수 계속 줄어들고 젊은이는 일자리 찾아 타지로 떠나
청년 인재 활용 특화 브랜드 키워야

정치·경제·사회·교육문화 등 전북 전반에 위기 신호가 감지되고 있다.

출산율 하락, 청년 유출, 일자리 부족 등 전북이 도시소멸론에 휘말려 존폐 기로에 서 있다. 특단의 처방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해 전북에서 태어난 아이는 9858명이다. 이는 2013년 1만4838명에 비해 4980명(33.6%)이 감소한 수치다. 2014년은 1만4341명, 2015년 1만4144명, 2016년 1만2872명, 2017년 1만1200명으로 꾸준히 감소했다.

전북 인구 역시 1966년 최고치인 252만3708명을 찍은 뒤 지속적 감소 추세를 보이다 급기야 올해엔 182만9273명으로 통계상 최저치까지 내려갔다. 전북은 이제 사람들이 찾는 곳이 아닌 떠나는 지역이 되고 있다.

전북 농촌지역 과소화도 갈수록 심각해져 전북 10개 시군이 지역소멸 위기지역으로 분류됐고, 인구이동 고착화와 활력 저하로 45개 마을이 아무도 살지 않는 무거주 마을로 조사됐다.

게다가 미래를 짊어진 청년들 역시 지난해 8825명이 전북을 떠났다. 전체 유출인구 1만3773명 중 64%를 차지하는 숫자다.

지난 2008년 이후 2018년까지 전북을 떠난 20대는 무려 7만4500여 명에 달한다. 지역의 성장 잠재력인 청년이 떠나고 저출산, 고령화가 심화되면서 전북 소멸론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전북이 낙후·소외지역 오명을 쓴 도시로 주저앉을 것인지, 특단의 처방으로 회생할 것인지는 모두 ‘사람’에 달렸다. 사람이 곧 ‘전북의 미래’로 떠나는 사람의 발길을 돌리고, 지역의 잠재력 있는 청년 인재를 활용해 특화된 전북의 브랜드로 키워야 한다. 전주 상산고등학교 자율형사립고 재지정 문제도 인재 육성차원에서 심각하게 고민해야 한다.

특히 10여개월 뒤에는 전북 도민의 목소리를 대변할 국회의원을 뽑는 총선이 있다.

만년 야당으로 차별과 소외의 역사를 써왔던 전북은 문재인 정부와 전라도 정도 1000년의 도약을 맞아 비상을 꿈꿨지만 여전히 산업화 과정에서 홀대받고 있고, 30년간 지웠다 썼다를 반복한 새만금 개발도 이제야 첫 발을 내딛고 있는 실정이다.

내년 총선에서 지역발전을 견인할 좋은 인물을 뽑아 위기의 전북을 기회의 전북으로 만드는데 목소리를 높이도록 회초리를 들어야 할 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주 2019-06-04 17:52:19
김완주,송하진이 다해먹어버린 전주..

자광 2019-06-04 12:35:17
자광이 전북일보의 미래다
자광
자광
으이구야

전북 2019-06-03 07:49:43
50년간 지속적으로 청년인구는 다른지역으로 빠져나가고 있다! 시민사회단체의 무조건 반대와 기득권의 보수적인 생각을 바꾸지 안는한 전북은 낙*후를 벗어나기 힘들어 진다! 송*도는 사*퇴하고,,전*북을 위해서 단 한명만 자*결해라!

ㄴㄴ 2019-06-02 22:18:31
잘난 도지사가 있는데 걱정 없잖소
도지사 타이틀이 농생명 유시민이 그럽디다 그수준에 맞는 지도자 뽑는다고
받아들이고 죽은듯이 살다 전북은 지도에서 사라져야 땅을치고 후회한다

ㅇㅇ 2019-06-02 22:05:40
무능하며 도야지같은 도지사 때문에 피폭 수준인데
TV 토론회는 필수, 비젼을 구체적으로 제시할수 있는 사람을 키웁시다
불쌍하다고 무능한넘 뽑아 남은 2년이 암담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