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1 00:00 (금)
전주시 개별공시지가, 5.67% 상승
전주시 개별공시지가, 5.67% 상승
  • 최명국
  • 승인 2019.06.02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코시티 개발 영향, 전미동1가 전년비 15.74% 올라… 지역 최고 상승률
최고 지가는 고사동 현대약국 건물, ㎡당 674만원

올해 전주지역 개별공시지가는 한옥마을, 에코시티 개발 등에 힘 입어 전년에 비해 5.67%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전주시는 부동산 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2019년 1월 1일 기준으로 산정한 개별공시지가를 결정·공시했다고 2일 밝혔다.

전주한옥마을 관광객 유입과 신도시 개발 등이 맞물리며 전주지역 개별공시지가는 전년 대비 5.67% 상승(완산구 4.68%, 덕진구 6.65%)했다.

전주에서 지가가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에코시티 개발 사업 등의 영향을 받은 전미동1가(15.74%) 일대다.

지가가 가장 적게 오른 곳은 남정동(1.46%)이다.

또 최고 지가는 완산구 고사동 ‘현대약국’ 건물(상업용 토지)로 ㎡당 674만원으로 결정됐다. ㎡당 764원인 완산구 대성동 자연림은 최저 지가를 기록했다.

이번에 결정·공시된 개별공시지가는 전주시 홈페이지 또는 전북 부동산정보조회시스템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의가 있는 토지소유자나 법률상 이해관계인은 해당 구청 민원봉사실 또는 동 주민센터에 이의신청서를 내거나 부동산통합민원 일사편리 홈페이지에 개설된 인터넷 창구를 통해 내달 1일까지 제출하면 된다.

시는 기존 조사·평가 자료와 제출된 의견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재조사를 실시한 뒤 전주시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내달 31일까지 조정·공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