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5 16:31 (화)
[21대 총선 누가 뛰나] 김제·부안 : 지역 내 최다 입지자 혼전…김종회-김춘진 재 대결 관심
[21대 총선 누가 뛰나] 김제·부안 : 지역 내 최다 입지자 혼전…김종회-김춘진 재 대결 관심
  • 박은식
  • 승인 2019.06.02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민, 김종회, 김춘진, 라승용, 문철상, 유대희, 이원택
김경민, 김종회, 김춘진, 라승용, 문철상, 유대희, 이원택

김제·부안 선거구에서는 지난 20대 총선에서 2명의 후보가 막판까지 치열한 접전을 벌였다. 내년 21대 총선을 앞둔 현재는 입지자로 6~8명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지난 선거에서 3선의 더불어민주당 김춘진 의원은 국민의당으로 출마한 정치 신인 김종회 후보에게 2300여 표차로 지역구를 내줬다.

3년이 흐른 지금 김춘진 전 의원이 설욕전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민주평화당 김종회 현 의원과의 리턴매치 가능성에 관심이 쏠린다.

또 바른미래당에선 김경민 전북도당 수석부위원장이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김춘진 전 의원과 함께 유대희 변호사와 라승용 전 농촌진흥청장, 문철상 전 신협중앙회장 등이 자천타천으로 거론되면서 당내 경선을 예고하고 있다. 또 이원택 전북도 정무부지사도 예상 후보군으로 꼽힌다. 여기에 본인의 의지와 상관 없이 곽인희 전 김제시장, 심보균 전 행안부 차관, 김종규 전 부안군수의 이름도 지역사회에 회자되고 있다.

김제·부안지역 내년 총선은 재선에 도전하는 김종회 의원과 절치부심 재기를 노리는 김춘진 전 의원, 그리고 고위 공직자 출신 및 전 자치단체장, 정치신인들 간의 복잡한 대결구도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