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5 16:31 (화)
청소년·대학생 국악인재, 전주서 열정 펼친다
청소년·대학생 국악인재, 전주서 열정 펼친다
  • 김태경
  • 승인 2019.06.03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6회 청소년 협연의 밤, 제24회 전국 대학생 협연의 밤
전북도립국악원 관현악단 주최, 4·5일 한국소리문화전당

우리 전통음악을 계승·발전시킬 청소년과 대학생 국악 인재들이 전주에 모여 그간 갈고 닦은 예술적 잠재력을 펼친다.

전북도립국악원(원장 이태근) 관현악단(단장 권성택)이 선발한 차세대 유망 국안인들이 4일과 5일 저녁 7시 30분,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연지홀에서 열리는 협연의 밤 무대에 오른다.

올해로 16회를 맞은 ‘청소년 협연의 밤’과 24회를 맞은 ‘전국 대학생 협연의 밤’은 미래 국악계를 이끌어갈 젊은 예인을 위한 등용문으로 매년 열리고 있다.

전북도립국악원 관현악단은 수석 연주자 등 9명의 심사위원을 정하고, 지난 4월 고등학교와 대학교에 재학 중인 국악전공자를 대상으로 악, 기악, 타악, 작곡(대학생) 부문 오디션을 진행했다.

심사 결과 청소년에는 전북지역 4개교 17명의 지원자 중 6명이, 대학생에는 전국 9개교 17명의 지원자 중 6명이 최종 선발됐다.

4일 ‘청소년 협연의 밤’에는 △대금 최진 (한국전통문화고등학교 3년) △해금 주다은 (한국전통문화고등학교 3년) △판소리 이효원 (한국전통문화고등학교 3년) △가야금 천누리 (한국전통문화고등학교 3년) △아쟁 홍미연 (전주예술고등학교 3년) △설장고 심재환 (한국전통문화고등학교 3년) 등 6명이 무대에 오른다.

5일 ‘전국 대학생 협연의 밤’에는 △피리 윤휘수 (한국예술종합학교 4년) △대금 박정인 (전남대학교 4년) △해금 김다현 (서울대학교 4년) △판소리 임채경 (전북대학교 4년) △가야금 조혜민 (이화여자대학교 4년) △태평소 안지수 (전남대학교 4년) 등 6명이 공연을 채운다.

이태근 전북도립국악원장은 “관현악단과 창극단 단원 중에도 이 ‘협연의 밤’ 무대에 섰던 이들이 있다”면서 “장래가 기대되는 젊은 국악인들과의 만남을 통해 선후배간의 교류의 장이 되고 있다는 점에서 이 공연이 더욱 각별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