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3 11:55 (수)
‘미니수능’ 6월 모의평가 “전년 대비 쉽게 출제, 방심해선 안 돼”
‘미니수능’ 6월 모의평가 “전년 대비 쉽게 출제, 방심해선 안 돼”
  • 김보현
  • 승인 2019.06.04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모의평가 난도 조절할 듯, ‘킬러문제’ 대비해야
전북 등 전국 수험생 줄어, 대학 경쟁률 감소 예상

‘미니수능’으로 불리는 2020학년도 6월 모의평가 주요 영역이 다소 평이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4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실시한 6월 모의평가를 두고 입시업체들은 지난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이나 6월 모의평가 때보다 전반적인 난이도가 낮았다고 분석했다.

강경덕 전주대성학원 교무부장에 따르면 국어 영역은 불수능으로 불렸던 2019학년도 수능 때보다 비교적 쉬웠다. 문학 지문은 EBS 교재와 연계했고, 비문학 지문은 여전히 까다로운 경제 지문 등이 나왔다는 설명이다.

수학·영어 영역 역시 까다로운 2~3문제를 제외하고는 전반적으로 2019학년도 수능·6월 모의평가에 비해 어렵지 않았다는 평가다.

강 교무부장은 “6월 모의평가 때 좋은 성적을 거뒀다고 해서 자신하기엔 이르다. 6월 모의평가 결과에 따라 9월 모의평가 난도 조절을 할 것”이라며 “6월 모의평가 이후 추가 학습 범위에 대한 학습을 철저히 하면서도 흔히 말하는 ‘킬러문제’ 대비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올 6월 모의평가에 지원한 수험생은 54만 183명이다. 지난해 대비 지원자 수가 52191명 감소했다. 전북지역에서 시험에 응시한 수험생 수도 감소세다. 올 6월 모의평가에 응시한 도내 수험생은 2만 121명으로, 지난해보다 1297명 줄었다.

도내 교육계 관계자들은 “학령인구 감소로 올해와 내년 수험생 수가 크게 줄을 것으로 예상한다”며,“대학 경쟁률이 낮아진 셈이어서 대학별 수능 최저 등급 기준을 맞춘다면 목표 대학 입학의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