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5 16:31 (화)
남원 원룸서 5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남원 원룸서 5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 엄승현
  • 승인 2019.06.05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대 동거녀, 살인 혐의로 조사 중

남원에서 50대 남성이 숨진채 발견됐다. 경찰은 일단 이 남성이 동거녀에 의해 살해당한 것으로 보고 수사중이다.

남원경찰서는 5일 자신의 동거남을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일용직 노동자 A씨(63·여)를 살인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2일~23일 새 남원시 광치동 동거남 B씨(51)의 원룸에서 B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지난 1일 오전 10시30분께 방안에서 좌측 가슴에 한차례 흉기에 찔린 상처와 함께 심하게 부패돼, 이불을 덮여 누워있는 채로 원룸 관리인에 의해 발견됐다.

원룸 관리인은 심하게 냄새가 난다는 원룸 주민들의 민원을 받고 살펴보다 숨진 B씨를 발견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사체와 함께 혈흔이 묻은 과도를 발견했고, 과도에서 A씨의 DNA도 발견했다.

현재 A씨는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결과 B씨는 지난 21일 오후 10시 10분께 인근 편의점에서 소주 2병가량을 마시고 원룸으로 귀가했으며 23일 오전 1시께 짐을 가지고 원룸을 빠져나가 인근 여인숙에서 기거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씨가 타살용의점이 있지만 B씨가 자살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부검을 의뢰한 상태”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