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5 16:31 (화)
전주시보건소, 폭염 대비 방문건강관리 서비스 강화
전주시보건소, 폭염 대비 방문건강관리 서비스 강화
  • 백세종
  • 승인 2019.06.05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일찍 찾아온 무더위로부터 건강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해 폭염대비 방문건강관리서비스 강화에 나선다.

전주시보건소(소장 김경숙)는 오는 9월말까지 폭염대비 방문건강관리 서비스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올 여름은 지난 5월부터 남부지역 일부에 이른 폭염주의보가 발령되는 등 평년보다 기온이 상승하고, 폭염빈도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를 위해 보건소는 방문건강관리 전문 인력과 자원봉사자 등 20명으로 전담팀을 꾸려 지역 내 의료취약계층 5300여 가구를 대상으로 비상 연락체계를 유지, 가정방문과 안부전화를 통해 건강상태를 확인할 예정이다.

65세 이상 어르신들을 대상으로는 경로당 등 가까운 무더위 쉼터를 안내, 더위를 피할 수 있도록 조치키로 했다.

보건소는 또 폭염대비 건강수칙 홍보용 부채와 스카프를 제작·배포하고, 보건소 홈페이지(health.jeonju.go.kr)에 폭염대비 행동요령을 게재하는 등 폭염으로 인한 피해예방을 위해 홍보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보건소는 여름철 시민들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오는 9월까지 유해해충으로 인한 감염병 발생과 식품안전사고 예방을 하고 응급실 운영 의료기관들과 함께 온열질환 감시체계도 가동할 방침이다.

김경숙 전주시보건소장은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는 건강수칙을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다”면서 “물 자주 마시기, 더운 시간대에는 휴식하기 등 건강수칙을 준수해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