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5 16:31 (화)
진안군, 제64회 현충일 추념 행사
진안군, 제64회 현충일 추념 행사
  • 국승호
  • 승인 2019.06.06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군이 제64회 현충일을 맞아 6일 관내 국가유공자 및 그 유가족들이 모인 가운데 50명가량의 순국선열이 안장돼 있는 충혼묘원에서 추념 행사를 실시했다. 현충일 (顯忠日)은 나라 위해 목숨 바친 국군장병과 호국영령을 추모하기 위해 지정된 법정기념일이다.

이날 행사에는 최성용 군수권한대행을 비롯해 신갑수 군의회의장 및 다수 군의원, 이인숙 진안교육장, 김성훈 NH농협군지부장, 문종운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장 및 임종찬 월남참전자회장 등 보훈단체 대표, 그 밖의 국가유공자 및 유가족 등 300명가량이 참석했다.

행사는 국민의례, 애국가 제창, 조총 발사,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헌화 및 분향, 추념사, 추모편지 낭독, 현충일 노래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행사에서는 조총 발사가 거행됐다.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영령들을 위로하기 위한 의식인 조총 발사는 관내 주둔하는 육군 제7733부대 제1대대 장병 20명가량이 실시했다. 헌화 및 분향은 최성용 군수권한대행이 맨 처음 시작해 보훈단체 대표 및 유가족, 군의원, 각 기관 단체장, 학생 대표 순으로 이어졌다.

최성용 군수권한대행은 추념사에서 “지금 우리가 당연한 듯 누리는 평화와 자유는 그냥 얻어진 것이 아니라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거룩한 희생이 있기에 가능했다”며 “숭고한 희생정신을 영원히 기억하자”고 말했다.

추모편지 낭독 순서에서는 6·25 전사자인 고 성복환 일병의 아내 김차희 씨가 쓴 글이 한 참석자의 음성으로 독송됐다. ‘당신을 기다리며 보낸 세월’이란 제목의 편지는 참석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