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1 00:00 (금)
전라감영 주변도로, 걷기 좋은 길로 탈바꿈
전라감영 주변도로, 걷기 좋은 길로 탈바꿈
  • 백세종
  • 승인 2019.06.06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이달부터 총 46억 투입 ‘전라감영로 특성화사업’
전라감영~완산교 500m 구간에 보행로 설치
역사·문화 어우러진 거리로 경관조성도 추진
웨딩·차이나거리 연계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내년에 완공되는 전라감영부터 완산교까지 도로가 3차선에서 일부 2차선 도로로 줄어드는 등 전주의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 쉬는, 걷기 좋은 길로 탈바꿈된다.

전주시는 전라감영 복원을 앞두고 내년 상반기까지 총 46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전라감영부터 완산교 교차로까지 500m구간을 걷기 편하고 역사·문화가 어우러진 거리로 만드는 ‘전라감영로 특성화사업’ 공사를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시는 과거 전주를 대표했던 전라감영과 고미술거리, 약령시 등 지역의 문화와 역사성을 고려해 거리 경관을 조성하고 보행로가 없어 걷기 불편하고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됐던 이 구간에 인도를 설치할 예정이다.

특히 사업구간인 전라감영에서 완산교 구간은 그간 3차선 도로에 갓길에 불법주정차된 차량 등으로 인해 보행자가 불편을 겪었지만, 이번 사업으로 도로 양측에 인도가 설치돼 시민과 전주를 찾은 여행객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거리를 걸을 수 있게 된다.

도로 위 전선은 지중화돼 보행공간과 시야를 확보하고 전통미가 있는 거리 경관조성을 위해 한옥마을과 같이 화강석으로 인도를 포장하는 한편, 차도와 인도사이에는 녹색식물 띠녹지를 만들게 된다. 보건소 앞 녹지공간은 조경쉼터로도 조성된다.

이를 통해 시는 전라감영로와 인근 웨딩거리, 차이나거리 등 원도심 도로와 전라감영간 보행 순환체계를 만들고, 시민과 관광객 유입을 유도해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기존 왕복 3차선 도로가 일부 2차선 도로로 줄어 교통흐름에 영향이 있을 것에 대비해 차량흐름에 대한 교통조사와 시뮬레이션 분석을 통해 문제점을 사전 예측하고 개선작업도 병행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전라감영로 특성화사업이 완료되면 원도심 일원에서 펼쳐지는 다른 도시재생사업도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성수 전주시 도시재생과장은 “이번 전라감영로 특성화사업은 원도심의 도시재생 거점간 보행순환체계를 형성하고 차량통행 위주의 도로환경을 보행자중심으로 전환하는 의미 있는 사업”이라며 “안전한 거리환경 조성과 더불어 원도심이 가지고 있는 문화와 역사를 담은 특색 있는 거리 경관을 조성해 원도심 활력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