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4 00:53 (수)
도의회 환복위 “석면피해 방지 특별대책 마련해야”
도의회 환복위 “석면피해 방지 특별대책 마련해야”
  • 이강모
  • 승인 2019.06.06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의회 환경복지위원회(위원장 최찬욱)는 지난 5일 전북도 환경녹지국과 복지여성보건국, 새만금추진지원단, 보건환경연구원에 대한 2018회계년도 결산 심사에서 석면피해 구제급여 대책 등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최찬욱(전주10) 의원은 “석면피해 구제급여 관련 석면건축물 중 특히 질병에 취약한 사람들이 있는 의료·장애·노인시설, 성장기나 건강에 취약한 사람들이 활동하는 시설은 하루 빨리 개선되어야 할 것”이라며 “현실적으로 막대한 예산이 소요 되는 만큼 국비 확보과 함께 전북도 차원의 관심과 특단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성경찬(고창1) 의원은 “도가 추진하는 생태관광사업과 국가지질공원 인증과 연계해 관광 인프라를 구축해 관광객 증가에 기대를 걸고 있다”며 “하지만 실제 가시적인 성과는 도출되지 않고 있는 실정으로 국가지질공원 인증 지질명소 발굴 관리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요구했다.

송지용(완주1) 의원은 “올초 환경부랑 전북도가 파악한 도내 불법 폐기물량이 차이가 있었다”며 “환경부가 불법폐기물 특별수사단을 발족했고 우리 전북도 역시 폐기물 처리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명연(전주11) 의원도 “날로 복잡해지는 환경문제의 해결을 위해 소규모·단기적 사업을 탈피해 중대규모·장기적 사업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며 “환경보전기금(현재 20억원)을 확충할 방안에 대해 수년간 도 의회에서 지적했음에도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완수(임실) 의원은 “옥정호 수면이용에 대한 전북도의 합리적인 중재자 역할 수행, 정읍시와 임실군간의 주민들의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갈등 소지에 대해 주민의견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실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