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1 00:00 (금)
익산시, 농번기 농업인 지원사업 확대
익산시, 농번기 농업인 지원사업 확대
  • 엄철호
  • 승인 2019.06.09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을공동급식 지원 30개 마을에서 44개 마을로 늘려
외국인 계절근로자 12명, 6개 농가에 파견

익산시가 일손이 모자란 농번기를 맞아 농업인들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지원사업을 확대 추진한다.

시는 먼저 여성 농업인들의 가사부담을 덜어주고 마을 주민 간 공동체 관계 형성을 위한 마을공동급식을 지원한다.

올해는 지난해 보다 6880만 원이 늘어난 1억4080만 원을 투입해 마을공동급식 사업을 추진한다. 기존 30개 마을에서 44개 마을로 14개 마을을 추가했고, 부식비 지원기준도 마을 당 80만 원에서 160만 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사업 대상은 농업인과 농업인 가족을 포함해 20인 이상 참여하는 마을로 공동급식 시설을 갖춘 마을회관 또는 경로당에 조리원 1명씩을 배정해 바쁜 농번기에 농업인들이 영농활동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지원기간은 마을 당 40일 이내로 마을별로 농번기를 감안해 상·하반기 분할해 운영하는 등 자율적 운영이 가능하다.

또한, 시는 농촌 인력 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농가에 외국인근로자를 지원한다.

올해 처음 시범사업으로 추진되는 이번 사업은 지난 1월 중국 집안시와 농업분야 교류를 위해 체결한 업무협약 내용 가운데 하나이다.

단기 취업비자로 중국 집안시에서 12명의 근로자가 입국했으며, 이들은 오는 7월 26일까지 벼와 방울토마토 등 6개 농가에 파견돼 일손을 도울 예정이다. 농가는 1가구 당 최대 5명까지 외국인 근로자를 고용할 수 있으며, 근로자는 농번기에 90일 동안 지정된 농가에서 근무한 뒤 출국하게 된다.

이밖에 출산여성들을 위한 농가도우미와 영농도우미 사업 등도 별도 추진되면서 농업인들의 근로부담 경감은 물론 고령화로 인한 일손부족 문제 해결에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