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9 11:14 (금)
경찰, 메신저피싱·몸캠피싱 등 사이버금융범죄 특별 단속
경찰, 메신저피싱·몸캠피싱 등 사이버금융범죄 특별 단속
  • 연합
  • 승인 2019.06.09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0일부터 5개월간…국제공조수사도 강화

경찰이 메신저 피싱·몸캠피싱 등 민생침해형 사이버 금융범죄에 대한 특별 단속에 나선다.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은 오는 10일부터 10월 31일까지 약 5개월간 사이버 금융범죄 집중단속을 벌인다고 9일 밝혔다.

금융감독원 통계에 따르면 카카오톡 등 메신저에서 친구나 가족을 사칭해 돈을 요구하는 ‘메신저 피싱’ 피해 건수는 2016년 746건에서 지난해 9601건으로 3년 새 12배 넘게 급증했다. 피해액도 2016년 34억원에서 지난해 216억3000만원으로 6배이상 늘었다.

영상통화로 음란 행위를 유도하고 촬영한 뒤 이를 유포하겠다고 협박하고 돈을 뜯는 일명 ‘몸캠피싱’도 증가세다.

경찰청에 따르면 몸캠피싱 피해 건수는 2016년 1193건에서 2017년 1234건, 2018년 1406건으로 매년 늘고 있다. 피해액은 2016년 8억7000만원에서 2018년 34억원으로 3년 새 4배가량 늘었다.

경찰청 관계자는 “최근 빈발하는 메신저 피싱과 몸캠피싱에 대해 통신사기피해환급법상 전기통신금융 사기죄와 형법상 범죄단체 조직죄를 적극적으로 적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히 몸캠피싱에 대해서는 지방청 사이버수사대에서 직접 수사에 나설 방침이다.

또 경찰은 정부 기관·공공단체·민간업체에 대한 해킹, 분산서비스거부(DDoS·디도스) 공격, 악성 프로그램 유포 등 정보통신망 침해형 범죄 첩보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외국에 머무는 피싱 범죄 조직원 검거를 위해 국제공조수사도 강화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