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1 00:00 (금)
임실군수 관사 부지에 공공직장어린이집 건립한다
임실군수 관사 부지에 공공직장어린이집 건립한다
  • 박정우
  • 승인 2019.06.10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 공모사업 선정, 국비 지원

고용노동부가 추진한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 공모사업에 임실군수 관사가 선정돼 지역 소외계층 자녀 육아에 청신호가 켜졌다.

특히 어린이집 이용자는 맞벌이부부를 비롯 다문화와 저소득층 가정이 대상으로서 이들의 생계활동에 탄력이 예상된다.

10일 군에 따르면, 고용노동부가 실시한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 건립에 임실군수 관사가 최종 선정돼 국비와 도비 38억원 등 모두 44억2900만원의 사업비가 확보됐다. 이 사업은 국가가 80%(35억4300만원)를 지원하고 나머지 20%는 지방비로 충당하는 국비 사업이다.

이번 공모사업은 맞벌이가 필수인 중소기업 등 고용보험 가입 근로자들의 자녀를 어린이집에 안심하고 맡길 수 있도록 추진하는 사업이다. 군은 보육수요에 적극 대응키 위해 공모사업을 신청, 철저한 준비를 통해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에서는 유일하게 선정되는 쾌거를 올렸다.

이를 위해 군은 임실군수 관사 부지(현 청소년상담복지센터)를 활용하여 공공어린이집 건립을 추진, 이같은 성과를 일궈냈다.

관사 부지에 신축될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은 1300m²부지에 3층 규모로 건립, 어린이집은 물론 실내 놀이시설까지 갖추게 된다.

2021년부터 운영될 이곳은 오후 6시 이후와 주말에 근무하는 부모들이 안심하고 직장에 다니도록 특수보육(시간제, 시간연장형, 주말 등)도 마련된다. 또 놀이시설이 없는 농촌지역의 여건을 반영한 영유아 놀이시설과 함께 오후 10시까지를 아이를 맡기는 시간제 보육도 실시할 계획이다.

심민 군수는 “외지에서 출·퇴근하는 근로자들이 임실에서 양육하는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며 “이용자들이 안심하고 자녀를 양육하는 육아복지에 총력을 쏟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