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5 16:31 (화)
민주당은 PK만 보이고 전북은 보이지 않나
민주당은 PK만 보이고 전북은 보이지 않나
  • 전북일보
  • 승인 2019.06.10 20:44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5일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흔들리는 부산·경남(PK) 민심을 잡기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에 나섰다. 이날 회의에서는 부산·울산지역 민심에 대한 집단 심층면접(FGI) 결과를 토대로, 내년 총선을 앞두고 경제정책과 공공기관 이전 등을 보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주류를 이뤘다고 한다. 특히 전북과도 연관이 있는 금융공공기관 이전문제를 적극 검토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와 관련, 민주평화당 김광수 국회의원(전주 갑)은 7일 성명서에서 “총선 전략의 일환으로 PK에 ‘공공기관 이전’ 선물 보따리를 풀려 한 행위”라며 “PK 러시와 전북 패싱의 결정판”이라고 주장했다.

우리는 이러한 주장을 심상치 않게 보고자 한다. 물론 민주당 안호영 전북도당위원장의 반박처럼 “총선을 앞두고 지역감정을 자극하는 발언”일 수 있다. 또 조선업이나 자동차산업 등 침체를 겪고 있는 PK지역의 어려움에 대한 지원책을 충분히 논의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주목하는 것은 상대적으로 전북에 대한 홀대가 너무 심각하고 지역적 이해관계가 상충된다는 점이다.

실제로 전북이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의 혁신도시 이전과 함께 미래 도약을 위해 매진했던 ‘전북 제3금융중심도시’ 조성사업은 부산지역 상공인과 정치인, 일부 중앙 보수언론의 반대로 무산됐다. 부산상공회의소는 부산과 전북의 금융 성격이 다름에도 성명을 통해 앞장서 반대했고 우리는 이러한 주장이 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에 앞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려는 의도라고 선의로 해석했다. 나아가 지역끼리 싸우는 모습을 보이는 게 좋지 않다고 자제한 바 있다.

그러나 지금 돌아가는 것을 보면 혁신도시 시즌2를 맞아 전북이 공을 들이고 있는 알짜 금융기관들을 PK지역으로 집중 이전할 개연성이 높아졌다. 또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가 2년째 가동중단으로 군산지역 경제가 쑥대밭이 된데 비해 부산경남지역 조선소에 많은 지원이 집중된 것도 사실이다. 현실이 이러함에도 집권여당인 민주당이 특정지역 민심을 달래기 위해 특단대책을 세운다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 전북으로선 여간 서운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우리는 민평당의 이번 성명이 내년 총선을 겨냥해 존재감을 부각시키기 위한 것임을 모르지 않는다. 하지만 낙후되고 피폐한 지역경제를 바라보는 도민들 사이에 적절한 지적이라는 공감대가 널리 퍼져있음을 민주당은 눈여겨봤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광안대교 2019-06-11 20:31:32
자타공인 내년 총선의 최대 승부처인 PK에선 여당 의원들이 ’실력 행사‘를 하기도 했다. 지난 5일 당 지도부와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공공기관 이전을 강력하게 주문한 게 대표적이다. 당시 회의에 참석했던 한 의원은 “내년 총선에서 경제 이슈가 불거질 거 같은데,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에 대한 논의를 했다. 신규로 지정된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을 강력히 건의했다”고 전했다.  부산 의원들에게 금융 공기업의 부산 이전은 숙원 사업 중 하나다. 민주당의 최연소 최고위원인 김해영 의원은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본점을 부산으로 이전하는 내용의 관련 법 개정안을 제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부산지역의 민주당 관계자는 “부산에서 민주당 의원을 대거 뽑아준 지 3년이 지났고, 광역단체장도 민주당이다. 이제 더는 변명할

ㅇㄹㅇㄹ 2019-06-11 13:51:19
앞으로 민주당은 국물도 없다. 전북지역 국회의원들이
중앙에 꿀먹은 벙어리인데
전북도민 자존심이 생기겠는가?
막대기들 세워놓고 말도 못하는데
떡은 부산경남주고
전북은 떡고물이라도 떨어지길 기다리라는 건가?

중화산도 주민 2019-06-11 10:42:12
어릴적 연막 소독차만 보면 뭐가 그리 좋다고 뒤쫒아 뛰어다닌 시절이 있었지요? 지금 생각하니 페활량을 극대화시켜 좋지도 않은 살충제를 있는 힘껏 들이 마셨다고 생각하니....에유 얼마나 모질던지!

그런데 연막 소독차가 과거에만 존재했던게 아니었다는 걸 나이 50먹고 뒤늦게 깨달았습니다. 깃발 꽂으면 당선은 따놓은 당산이고, 사실 어디 찍을데도 없는 보릿자루다 보니 그냥 성실한 유권자로만 살아왔네요. 시쳇말로 그냥 호구지요.

제3금융 날라갈 때 말 한마디 못하드만, 이제는 PK쪽으로 아예 넘어간다고요?

앞으론 출마하실때 잘하겠다는 장미빛 청사진 말고 성적표를 갖고 출마하세요? 과연 전북을 위해서 무얼했는지 고민 바랍니다.

전북 2019-06-11 07:46:13
도민들이 중앙에 가서 말도 못하는 꿀*먹은 벙*어리를 뽑아서 그랴,,,, 전*북도민을 위해서 최*선을 다해야 하는데,,,뒤로 호*박씨 까*고 있으니,,,물*로 보는 거*지,,전*북도민을 위해서 이번에 단 한명만 자*결을 해라. 그럴 용*기도 없는 자*들은 내년 총선에 나오지 마*라!

시민 2019-06-10 22:41:05
민주당이 전북대하는게 꼴 보고 지지 접었다
응원 댓글 모조리 지웠다 자만했다 폭망해라
대안정당 존재한다 찌질이 못난 송가와 쫄들이 다 말아먹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