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6 16:40 (일)
“힐링센터에 투자하세요” SNS 통해 사람들 등친 50대 작가
“힐링센터에 투자하세요” SNS 통해 사람들 등친 50대 작가
  • 엄승현
  • 승인 2019.06.10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작가, 2014년~2018년까지 10명 7억원 상당 투자 사기
SNS 회원만 1만 2000명, 피해액 더 늘어날 가능성도

힐링센터를 건립해 센터 평생 무료 이용과 수익을 나누어주겠다고 속여 7억 원 상당을 편취한 50대 작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0일 사기 혐의로 작가 A씨(55)를 구속해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4년 6월 5일부터 2018년 10월까지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모임 회원 B씨(54·여) 등 10명에게 전주시 중인동에 힐링센터 건립을 하겠다며 기부금 명목으로 7억 원 상당의 투자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힐링센터가 건립되면 기부금을 납입한 회원에게 평생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하며 운영 수익도 나누어주겠다”며 기부금을 끌어 모은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SNS상에 회원들을 상대로 기부금을 받아 사기행각 벌이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에 나서 A씨를 붙잡아 구속했다.

전북 모 지역 출신 A씨는 과거 인문학관련 소설과 에세이등 몇 권의 책을 출간했고 이를 이용해 인문학을 주제로 강의를 하면서 인지도를 높였다.

그는 또 SNS를 개설해 인터넷 모임 회원 1만2000여 명을 모았다.

그는 회원들에게 자신을 국내외의 명문대를 졸업했다고 소개하면서 대기업 사위로 들어가 기업을 운영했다는 등의 내용으로 회원들을 현혹했지만 경찰 조사결과 모두 거짓으로 드러났다.

또 A씨는 “본인은 신의 계시를 받아 절대 실패할 수 없다”며 회원들을 현혹했고 이런 허위 이력과 언변에 혹한 회원들은 대출을 받으면서까지 A씨에게 투자했다.

일부 회원들은 힐링센터에 대해 의심은 들었지만 이미 투자한 돈에 대한 미련과 A씨가 수시로 지인 중 조폭이 있다는 말을 하면서 으름장을 놓자 두려워 신고를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법망을 피하기 위해 투자금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못하게 하고 기부금 포기각서를 받아 보관하기도 했으며 불만 있는 회원에 대해서는 강제 탈퇴를 시켜 회원들을 관리하는 치밀함을 보였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그는 경찰조사에서 “회원들이 자발적으로 기부행위를 한 것”이라며 “돈을 달라고 한 적은 없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도 A씨에 대해 믿는 사람들이 많다”며 “드러난 피해자와 피해금액 역시 늘어날 가능성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