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1 15:29 (일)
전주시, 국제슬로시티 중 최고 ‘오렌지 달팽이상’ 받는다
전주시, 국제슬로시티 중 최고 ‘오렌지 달팽이상’ 받는다
  • 백세종
  • 승인 2019.06.10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슬로시티연맹, ‘2019 국제슬로시티 어워드’ 최고상 선정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도시정책 분야에 참가해 최고점 평가

전주시가 국제슬로시티 중 슬로시티 정신을 가장 잘 실천한 도시에게 주어지는 상인 ‘오렌지 달팽이상(Chiocciola Orange 2019)’을 받는다.

10일 전주시에 따르면 국제슬로시티연맹은 ‘2019 국제슬로시티 어워드’에서 최고의 대상이라 불리는 ‘오렌지 달팽이상(Chiocciola Orange 2019)’에 전주시를 선정하고 오는 22일 이탈리아 오르비에또 열리는 국제슬로시티 이탈리에 총회에서 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국제슬로시티연맹은 매년 ‘국제슬로시티 어워드’를 통해 전 세계 30개국 252개 슬로시티 회원도시 가운데 7개 도시를 선정해 ‘오렌지 달팽이(Chiocciola Orange)’라고 불리는 대상과 △에너지·환경 정책 △사회기반시설 관련 정책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도시정책 △농업, 관광 및 전통예술 보호정책 △지역주민 의식 함양 및 교육 관련 정책 △지역사회 연대 강화 정책의 6개 부문 우수도시를 선정·시상하고 있다.

시는 올해 국제슬로시티 어워드에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도시정책’ 분야에 참여했으며, 그 결과 6개 부문 중 최고점의 평가를 받아 최고상을 받게 됐다.

시는 이번 평가에서 구도심 문화소외지역에 25년 동안 흉물로 방치된 폐산업시설을 재생한 ‘팔복예술공장’과 전라감영 복원 등 조선왕조 뿌리 깊은 터전을 알리는 공간과 주민들이 함께하는 문화 콘텐츠가 있는 도시공간 조성 등에 힘써온 성과를 인정받아 슬로시티 정책에 가장 부합하는 도시정책을 펼쳐온 도시로 인정 받았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는 세계 유일의 도심형 슬로시티로서 슬로시티를 상징하는 ‘공동체를 이끌어가는 달팽이’처럼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느리지만 분명한 걸음으로 착실히 걸어가고 있다”면서 “사람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도시철학인 전주정신을 바탕으로 전주가 세계 슬로운동을 이끌어가는 슬로시티의 수도가 되기 위해 당당히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