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6 16:40 (일)
한국서예교류협회 ‘호국보훈 기념 제4회 한국서예대전’ 대상에 이봉화 씨
한국서예교류협회 ‘호국보훈 기념 제4회 한국서예대전’ 대상에 이봉화 씨
  • 이용수
  • 승인 2019.06.10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174점 출품…우수상엔 이건학 씨
'2019 호국보훈 기념 제4회 한국서예대전' 대상작 이봉화 '독립의 물결'
'2019 호국보훈 기념 제4회 한국서예대전' 대상작 이봉화 '독립의 물결'

한국서예교류협회(회장 백종희)가 주최한 ‘2019 호국보훈 기념 제4회 한국서예대전’에서 이봉화(60·전주) 씨가 대상을 차지했다. 출품작은 한글 부문 ‘독립의 물결’.

올해로 4회째를 맞은 이번 공모전에는 총 174점이 출품됐으며, 대상 1점을 비롯해 우수상 1점, 특선 10점, 입선 31점 등 모두 43명의 입상자가 나왔다.

우수상은 한문 부문에 전봉준의 시 ‘운명’을 출품한 이건학(59·전주) 씨가 선정됐다. 특선은 김영희(경남)·김인자(서울)·김종식(대전)·류지정(군산)·백사인(장수)·이나영(전남)·이규숙(경기) 이진영(전주)·조정혜(서울)·조춘희(서울) 씨가 각각 받았다.

대상작 이봉화 씨의 ‘독립의 물결’은 장법·결구·필획의 완성도, 창의성과 정통성, 작품에 임하는 충실성이 돋보였다는 평가를 얻었다.

이봉화 씨는 “한국서예대전에서 큰상을 받게 되어 영광스럽다”며 “늦은 나이에 시작했지만 23년 동안 배우는 일을 게을리하지 않았으며, 청각장애를 가지고 있는 저에게 서예는 세상과 대화할 수 있는 유일한 소통의 통로이자 삶이었고 자존심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백종희 한국서예교류협회장은 “순국선열들의 애민·애국정신을 선양하고 참신한 작가를 발굴하기 위해 2년마다 공모전을 열고 있다”며 “경쟁력을 갖기 위해 입상작을 적게 선정하는 것도 공모전 특징 중의 하나”라고 말했다.

입상자 시상식은 21일 오후 3시에 전주시민갤러리에서 열린다. 작품 전시는 21일부터 27일까지 전주시민갤러리에서, 7월 2일부터 20일까지 완주향토예술문화회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