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6 00:01 (화)
송하진 전북도지사 “하림, 상생형 일자리 창출 역할을”
송하진 전북도지사 “하림, 상생형 일자리 창출 역할을”
  • 최명국
  • 승인 2019.06.10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서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 만나 제안
국가식품클러스터 입주기업, 애로·건의 사항 청취
10일 송하진 도지사를 비롯한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과 관계자들이 하림 익산 사옥에서 지역 발전을 위한 상생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전북도
10일 송하진 도지사를 비롯한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과 관계자들이 하림 익산 사옥에서 지역 발전을 위한 상생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전북도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10일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을 만나 “지역발전을 위한 상생형 일자리 창출의 새로운 모델을 만드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제안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이날 익산에서 하림그룹 김홍국 회장과 전북 식품산업 발전을 위한 상생협력 방안을 두고 의견을 나눴다.

송 지사는 대규모 투자 결정을 한 것에 대해 김홍국 회장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또 지역발전을 위한 상생형 일자리 창출의 새로운 모델을 만드는데 하림이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을 요청했다.

하림은 2024년까지 7100억원을 투자해 익산 망성면 닭고기 종합 가공센터와 함열읍의 가공식품단지 푸드콤플렉스, 왕궁면 국가식품클러스터를 연계하는 ‘하림 푸드 트라이앵글’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 사업으로 1500여명의 직접 고용효과와 함께 향토기업인 하림이 전북 식품산업을 견인하는 앵커기업으로서 기반을 굳건히 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김홍국 회장은 “하림 푸드 트라이앵글이 본격 가동되면 지역경제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한 인력 공급과 행정 절차 진행에 대한 협조를 송 지사에게 요청했다.

이어 송 지사는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 입주기업 관계자들을 만나 어려움과 건의사항을 들었다.

송 지사는 “국가식품클러스터가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소통하고 상생협력하는 명품 산업단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림그룹은 자산 10조원 이상의 대기업으로 전북지역에 하림과 하림식품 등 17개 계열사 본사를 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