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1 00:00 (금)
유성엽-정동영, 박주현 최고위원 임명 두고 '충돌'
유성엽-정동영, 박주현 최고위원 임명 두고 '충돌'
  • 김세희
  • 승인 2019.06.10 20:4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화당, 10일 최고위원회의서 임명 논의
정동영 “총선체제 전환 위해 최고위원 임명 필요”
유성엽 “의원총회에서 논의한 뒤 결정해도 늦지 않아”
이견 오간 끝에 당대표 직권으로 최고위원 임명
12일 의원총회 ‘교섭단체 복원’VS ‘제3지대 격돌’예상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의 당의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 문제를 두고 정동영 당대표와 유성엽 원내대표가 이견을 보이며 대립각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정 대표는 당이 총선제체로 전환하려면 공석인 최고위원 임명을 늦출 수 없다는 주장을 펼친 반면 유 대표는 12일 의원총회에서 당의 진로문제를 논의한 뒤, 최고위원을 선출해도 늦지 않다는 반박 입장을 내놨다.

그러나 정 대표는 직권으로 박 대변인을 최고위원으로 임명했다. 정 대표가 박 대변인과 함께 정의당과 공동교섭단체 구성에 다시 힘을 실으려는 의도를 내비친 것으로 분석된다. 추후 당내 의원들 사이에 정의당과의 공동교섭단체 복원 문제와 제3지대 창당문제를 두고 다시 대립할 것으로 보인다.

평화당 지도부는 10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지명직 최고위원 선출의 건을 처리했다.

홍성문 대변인은 회의가 끝난 뒤 “당헌 27조 당 대표 권한에 따라 중앙당 지명직 최고위원에 박주현 의원을 임명했다”며 “최고위원 5명 가운데 1명을 당 대표가 지명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내년 총선을 대비해서 총선 기구를 구성해야 한다”며 “당이 총선 체제로 전환해야 하기 때문에 TF팀 구성을 위해서 (지명직 최고위원 선출이) 필요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날 지명직 최고위원을 선출하는 과정에서 당 지도부 사이에 대립양상을 보였다.

정 대표는 당이 총선체제로 전환하기 위해 지난해 전당대회 이후 공석이었던 최고위원을 선출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반면 최경환 최고위원은 지금은 지명직 최고위원을 선출할 때가 아니라고 맞섰고, 유 대표도 박 대변인의 임명을 두고 당내 의원들 사이에 이견이 있다면서 반대 의견을 내비쳤다.

이 과정에서 정 대표와 유 대표 간 고성이 오갔지만 박 대변인의 최고위원 지명 안건은 가결됐다.

이 때문에 추후 당내 의원들 사이엔 제3지대 창당과 정의당과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두고 대립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 대표와 박 대변인은 공동교섭단체 구성에 비중을 두고 있고, 최 위원과 유 대표는 제3지대 창당에 무게를 싣고 있다.

평화당 관계자는 “이날 최고위원 지명을 두고 당 내부에서 의견이 갈리는 상황”이라며“ 12일 열리는 의원총회에서 최고위원 지명문제와 당 진로를 두고 격론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동호 2019-06-11 04:10:28
유성엽,최경환은 바미당이 깨져서 3지대 창당이 된다고 한다. 언제? 그럼 그때까지 교섭단체 등록도 못하고 개혁입법 하나도 못내는 바보정당으로 있으라고? 정동영 밉다고 이성을 잃은 정치 하는군. 정동영이 우습냐? 건방진 것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