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9 09:38 (금)
민주당-평화당, 공공기관 이전 '전북 패싱' 두고 2차 논쟁
민주당-평화당, 공공기관 이전 '전북 패싱' 두고 2차 논쟁
  • 김세희
  • 승인 2019.06.10 20:44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이 2차 공공기관 이전과 관련해 ‘정부 여당 부산·경남(PK)러쉬 전북 패싱’ 논란을 두고 2차 논쟁이 벌어졌다.(본보 9일 1면 참조)

민주당은 평화당을 향해 “정부 여당이 전북발전을 외면하고 있는 것처럼 여론을 호도하지 말라”고 주장했다. 반면 평화당 김광수 의원은 “민주당이 ‘전북 몫 찾기’ 주장을 지역주의로 왜곡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민주당 전북도당은 10일 논평을 통해 “평화당 의원들이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발언들을 하면서 도민들의 자존감을 쇠약하게 만들고 있다”며 “평화당의 이런 행태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김광수 국회의원은 민주당이 내년 총선 때 PK지역에서 승리를 거두기 위해 공공기관을 PK지역으로만 이전하기 위해 논의하고 있다는‘PK 러쉬와 전북의 패싱’을 주장했다”며 “또 현 정권이 부산의 눈치를 보다가 제3금융중심지 지정이 좌절됐다는 억지성 주장을 늘어놨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3금융중심지 조성은 금융위원회가 금융인프라가 구축 된 후 다시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이런 상황에서 무산됐다고 여론을 몰아가는 행위는 거짓 선동이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지역감정을 조장하며 정치적 이득을 취했던 과거 정권의 상황을 비춰 봤을 때 언제나 전북은 가장 큰 피해를 받아 왔다”며 “전북 발전을 위해 일해야 할 때인 지금 평화당에게 정쟁이 아닌 정책의 협치를 촉구한다”고 했다.

이에 평화당 김광수 의원은 ‘민주당 전형적인 내로남불! 성과운운 말고 도민 앞에 반성부터’라는 입장문을 통해 반박했다.

김 의원은 “지난 7일 본 의원의 ‘PK 러쉬, 전북패싱 전북도민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는 성명서를 두고 지역감정을 조장한다고 언급했다”며 “민주당의 전형적인 내로남불병이 다시 도졌다고 볼 수 밖에 없다”고 날을 세웠다.

김 의원은 “지난해 부산의 전북 제3금융중심지 반대 성명이 바로 지역의 기득권을 지키려는 ‘지역주의’이다”며 “소외되고 낙후된 전북경제를 살리려는 ‘전북 몫 찾기’는 전혀 다른 개념이다”고 설명했다.

또 “전북 경제가 황폐화되고 대통령 공약이 손바닥 뒤집듯 파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민주당 전북도당과 전북 국회의원들을 제대로 된 목소리 한 번 내지 않고 있다”며 “총선 공천 눈치 보느라 청와대와 지도부에 쓴 소리를 못하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른 지역 정치인들이 (지역 현안을 두고) 적극 움직이는 것과 전혀 다른 상황이다”며“민주당은 성과 운운할 게 전북 금융중심지 지정 무산 등 전북 현안 사업들이 제대로 추진되지 못하고 있는 점에 대해 반성부터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덕진동 2019-06-11 19:45:52
자타공인 내년 총선의 최대 승부처인 PK에선 여당 의원들이 ’실력 행사‘를 하기도 했다. 지난 5일 당 지도부와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공공기관 이전을 강력하게 주문한 게 대표적이다. 당시 회의에 참석했던 한 의원은 “내년 총선에서 경제 이슈가 불거질 거 같은데,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에 대한 논의를 했다. 신규로 지정된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을 강력히 건의했다”고 전했다.  부산 의원들에게 금융 공기업의 부산 이전은 숙원 사업 중 하나다. 민주당의 최연소 최고위원인 김해영 의원은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본점을 부산으로 이전하는 내용의 관련 법 개정안을 제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부산지역의 민주당 관계자는 “부산에서 민주당 의원을 대거 뽑아준 지 3년이 지났고, 광역단체장도 민주당이다. 이제 더는 변명할

중화산동 주민 2019-06-11 14:47:13
깃발 꽂고 내년 총선 치를 모양새인거 같네요. 송지사와 함께 새만금 허허벌판에서 뛰놀 생각에 마냥 신나신건 아닌지? 새만금 신공항....이건 전국에 하나씩 배분했던 예타면제 아니었던가요?..... 군산, LG 날라가고, 젊은이도 날라가고.....전북을 "노인특화도시"로 만들려고 하시는지?

ㅇㄹㅇㄹ 2019-06-11 13:55:01
앞으로 민주당은 국물도 없다. 전북지역 국회의원들이
중앙에 꿀먹은 벙어리인데
전북도민 자존심이 생기겠는가?
막대기들 세워놓고 말도 못하는데
떡은 부산경남주고
전북은 떡고물이라도 떨어지길 기다리라는 건가?
민주당 전북도당 쪽팔린줄 아세요
당신네들이 전북도민들 쪽팔리게 하고 있어요

ㅋㄷㅋㄷ 2019-06-11 13:19:38
구걸 정치 좀 그만 해라...맨날 입으로만 전북낙후 외쳐대면서 전주시민이나 정치인들은 뭘 했는가? 뭘 하려고만 하면 반대만 외쳐대니 기업이나 투자를 할 수 있나...

전주시민 2019-06-11 10:17:26
새만금은
김대중 노무현 정부때 이미 끝냈어야 했다.

전북에서 김대중 노무현한테 몰표를 몰아줬지만
호남 발전은 늘 광주 전남 위주였고

김대중 노무현 정부때도
전북 발전은 늘 전국꼴지였다.
한마디로 전북은 나몰라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