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4 00:53 (수)
전주 택시·시내버스, 시민들 불만 ‘여전’
전주 택시·시내버스, 시민들 불만 ‘여전’
  • 엄승현
  • 승인 2019.06.11 20: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폭운전·불친절 등 민원 해마다 증가하거나 여전
전주시, 모니터링·행정처분 등 하고 있지만 개선 안돼
전문가 “업체들 인식 개선이 우선, 지자체는 업체들 개선할 수 있게 지원해야”
▲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맞은 편 택시승강장에서 기금본부에 방문하는 투자업계 관계자들을 태우기 위해 택시들이 길게 늘어서 있다.

#1. 전주에서 매일 73번 버스를 타고 출퇴근하는 회사원 A씨(24·여)는 버스에 오를 때마다 다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앞선다. 해당 버스가 운행할 때 잦은 급정거와 급출발, 과속 등을 일삼기 때문이다. 버스 회사 측에 관련 내용의 민원을 넣고 싶었지만 버스 기사 이름표도 찾지 못해 신고조차 못했다.

 

#2. 대학생 B씨(26)는 택시 탈 때마다 불쾌한 경험이 떠올라 이제는 택시 타기가 싫어질 정도다. 지난달 초 오전 9시가 다 된 시각, 그는 강의에 지각할까봐 급하게 택시에 탔지만 노선을 두고 기사와 실랑이를 벌였다.

이날 전주시청 부근에서 택시를 탄 B씨는 길이 밀릴 것 같아 대로변으로 갈 것을 부탁했지만 기사는 지름길이라며 골목길로 차를 몰았다. B씨는 기사에게 계속 대로변으로 갈 것을 요구했지만 기사는 막무가내였다. 결국 B씨는 기존보다 3000~4000원 가량 요금을 더 냈고 지각까지 했다. 

 

택시 요금이 지난달 1일자로 인상되고 시내버스 요금도 내년에 오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들 교통수단의 서비스 질은 제자리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1일 전주시에 따르면 최근 3년 간 시내버스 불만 민원은 2016년 84건, 2017년 104건, 2018년 126건으로 해마다 증가 추세다.

같은 기간 택시 불만 민원은 2016년 655건, 2017년 716건, 2018년 699건으로, 신고된 민원만 하루 평균 2건 꼴이다.

주요 시내버스 불만 민원은 급정거와 급발진, 불청결 등이었으며, 택시의 경우 부당요금과 승차 거부, 불친절 등으로 분석됐다.

지난달 1일부터 기본요금 2800원, 148m(35초) 당 100원이던 택시 요금이 현재는 기본요금 3300원, 137m(33초) 당 100원으로 올랐지만 택시 불만 민원은 여전했다. 요금 인상 전인 4월 불만 민원 61건이 인상된 5월 49건으로 조금 줄었을 뿐이다.

전주시는 시내버스의 경우 시민모니터링 운영을 하고 시내버스와 택시회사에 개선 권고 공문을 보내는 한편, 사안이 중대할 경우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하고 있지만 시민들의 불만은 쉽게 사라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시 관계자는 “위법 사항의 경우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에 따라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하고 있지만 관련법 처벌 조항 외 건에 대해서는 개선 요청 공문을 보내고 있다”며 “시내버스와 택시는 시민들의 발인 만큼 이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교통연구원 임재경 연구위원은 “대중교통의 안전하고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운수업체들의 자발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며 “업체 서비스 담당자 지정과 디지털 운행기록 장치를 토대로 기사들의 운전 기록을 모니터링하면서 부족한 부분은 상호 소통 등을 통해 내부 개선을 모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지자체에서는 행정처분 외에도 운수업체들이 책임성을 스스로 개선할 수 있게 노선 점검과 안전운전 교육 등을 제공해 선진화를 이끌어 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ㅋㅋ 2019-06-11 22:22:13
전주시장은 특례시 지정후 도지사 전주에서 추방하고
지하철 및 경전철 건설로 전주시민의 발이 만들어라
사고로 택시와 버스 이용 요금이 자가용 보다 더 들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