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9 00:00 (금)
정부 “ESS 화재는 배터리 보호시스템 미흡 등 요인”
정부 “ESS 화재는 배터리 보호시스템 미흡 등 요인”
  • 엄승현
  • 승인 2019.06.11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산업부, '민관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 위원회' 실시 원인 조사결과 공개
4가지 사고 원인 확인…제조·설치·운영·소방 각 단계별 종합 안전 강화 대책 마련

속보= 정부가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가 잇따르자 5개월의 조사 끝에 원인으로 배터리 보호시스템 미흡 등 4가지로 압축해 결론지었다.(2월 15일자 4면 보도)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민관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 위원회’가 실시한 에너지저장장치 화재사고 원인조사결과를 공개하고 화재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종합안전강화대책 등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에서 산자부는 ESS 주요 화재 원인으로 △배터리 보호시스템 미흡 △운영환경관리 미흡 △설치 부주의 △통합보호·관리체계 미흡 등 4가지를 들었다.

조사과정에서 발견된 일부 배터리셀 결함에 대해서는 “실험에서 배터리 자체 발화로 이어질 수 있는 셀 내부단락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다만 제조결함이 있는 상황에서 배터리 충방전 범위가 넓고 만충 상태가 지속적으로 유지되는 경우 자체 내부단락으로 인한 화재 발생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조사위가 발표한 화재원인을 토대로 제품 및 시스템 차원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ESS 설치기준을 개정해 옥외 전용건물 설치 유도 및 안전장치 의무화 등 종합적인 안전강화 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ESS 화재 사고는 지난 2017년 8월 고창군에서 처음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전남, 경북, 충남, 제주, 강원 등 전국 각지에서 23건이 발생했으며 전북에서는 모두 3건이 발생했다.

정부는 전국적으로 ESS 화재가 잇따르자 다중이용시설에 설치된 ESS를 전면 가동중단하는 조치와 함께 지난해 12월 27일 조사위를 꾸려 5개월간 다각적인 활동을 통해 원인조사를 실시했다.

한편, 이날 산자부가 발표한 2018년 기준 전국 ESS 현황 모두 1490개이며 이중 522개가 가동정지상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