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6 00:01 (화)
남원시의회, 위탁사무 적법 추진·국악 전용극장 건립 제안
남원시의회, 위탁사무 적법 추진·국악 전용극장 건립 제안
  • 신기철
  • 승인 2019.06.12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문화 의원(왼쪽)·양희재 의원
박문화 의원(왼쪽)·양희재 의원

남원시의회 제231회 정례회에서 남원시 민간 위탁사무 적법 추진과 국악전용극장 건립 제안이 나왔다.

남원시의회 본회의에서 박문화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남원시 사무의 민간위탁 촉진 및 관리 조례는 민간위탁 사무, 수탁기관의 선정기준, 수탁기관과 위탁에 관한 계약 사항, 위탁기관에 대한 지휘·감독, 사무에 대한 감사 등 일반적인 절차를 규정하고 있지만 이행 여부 확인결과 규정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박 의원에 따르면 남원시 민간위탁 기관 22곳 중 민간위탁기관 적격자 심사위원회의 심의가 이루어지지 않은 곳이 4곳, 공개모집 원칙을 지키기 않고 수의계약으로 독점 형태를 이루는 기관이 7곳, 감사를 실시하지 않은 기관 9곳 등 문제점이 발견됐다.

박 의원은 “남원시가 지난 2016년 민간위탁 업무 투명성 확보를 위해 민간위탁사업 선정부터 사후관리까지 계획을 세워 지도점검 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 민간위탁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방안 모색과 문제점들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또 양희재 의원은 5분 자유발언에서 남원 국악 발전을 위해 국악전용극장 건립 필요성을 제기했다.

양 의원은 “남원에 국악전용극장을 건립해야 한다. 남원은 통일신라 시대부터 국악의 고장이었다. 지금도 가장 많은 국악인을 배출하고, 국악공연도 자주 열린다. 국악이 남원을 알리는 데 큰 역학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1921년 설립된 권번에 뿌리를 둔 남원시립국악단은 2년 뒤면 설립 100주년을 맞는다. 국악전용극장을 통해 남원 국악 100년 대계를 다시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