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6 16:40 (일)
[오늘밤 김제동] '날아라 슛돌이' 이병진·최승돈 "이강인, 만 6세에 이미 완성된 선수였다"
[오늘밤 김제동] '날아라 슛돌이' 이병진·최승돈 "이강인, 만 6세에 이미 완성된 선수였다"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9.06.12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승돈 “6세에 이미 성인 축구에서도 보기 힘든 수준”
이병진 “이강인 출연하자마자 축구를 너무 잘해서 방송 재밌게 하기 힘들어”
이병진·최승돈 “U-20 결승 올라가면, 12년 만에 둘이 중계해 보고 싶다”
스틸 = KBS 오늘밤 김제동
스틸 = KBS 오늘밤 김제동
스틸 = KBS 오늘밤 김제동
스틸 = KBS 오늘밤 김제동
스틸 = KBS 오늘밤 김제동
스틸 = KBS 오늘밤 김제동

“이강인 선수는 만 6세에 이미 완성되어 있었다.”

12년 전 <날아라 슛돌이>를 진행했던 최승돈 KBS 아나운서와 방송인 이병진이 11일 KBS <오늘밤 김제동>에 출연해 이강인 선수의 어린 시절을 이렇게 추억했다. U-20 월드컵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이강인 선수는 2007년에 KBS N SPORTS ‘날아라 슛돌이’ 3기로 출연했다는 사실이 최근 알려지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승돈 아나운서는 슛돌이 3기 오디션 당시의 이강인 선수를 떠올리며 “저희는 12년 전에 이미 많이 놀랐기 때문에, (지금은) 다른 분들보다 훨씬 덜 놀랄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최 아나운서는 이 선수가 “수준이 상당히 높았고, 개인적인 기술과 시야까지 갖춘 선수였다”고 평했다.

한편 이병진 씨는 이강인 선수가 ‘어른들과 조기축구를 해서 골도 넣는 아이’로 유명했다면서 “실력이 너무 월등해서 학년을 뛰어넘는 클래스”였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슛돌이팀 유상철 감독에겐 작전이 따로 필요 없었다며, 유 감독이 심지어 ‘강인아, 강인이한테 패스해’라고 했다는 일화를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두 사람은 이강인 선수의 실력이 너무 월등해 방송하기 힘들었다고 밝혔다. “너무 잘하는 어린이들이 오니까 프로그램을 재밌게 만들기 위해서는 저희가 별도로 웃겨야 했다”고 회상했다. 이병진 씨는 “이강인이 출연하자마자, 이제는 만들어서 웃겨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MC김제동이 두 사람에게 인터넷 방송 등을 통해 경기 중계를 한번 하는 것은 어떻냐고 제안하자, 이병진 씨는 “갑자기 결승전 중계를 12년 만에 둘이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확 든다”고 응했다. 최승돈·이병진 명콤비의 U-20 월드컵 결승전 중계가 성사될 수 있을지 관심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