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7 01:21 (월)
전북교육청-부안군, 교육 협력 강화
전북교육청-부안군, 교육 협력 강화
  • 김보현
  • 승인 2019.06.12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교육청(교육감 김승환)과 부안군(군수 권익현)이 11일 정책간담회를 갖고, 지역 교육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지난 11일 부안군청에서 열린 정책간담회에서 권익현 부안군수와 정병익 부교육감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소규모학교 적정규모화, 고등학교 석식 무상지원, 교육용 상수도 요금 체제 마련, 청소년 틈새놀이터 사업 지원 등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를 상호 약속했다.

이날 정책간담회에서 부안군은 하서면 3개 초등학교 전체 학생수가 50명, 중학교는 30명으로 초소인수 학교로 전락해 정상적인 교육운영을 기대하기 어렵다며 해당지역 학교운영위원장의 건의를 바탕으로 4개 초·중학교 통합을 제안했다. 또한 부안군이 도내 최초로 관내 고등학생 중 희망자 630여명 전원에게 저녁 급식비 50%를 지원하고 있다며, 나머지 50% 급식비를 교육청에서 지원해줄 것을 요구했다.

부안군 제안에 대해 정병익 부교육감은 “농촌학교 살리기’ 가 전북교육 기본방향으로 통폐합을 지양하고 있으나, 학부모와 지역주민 등 대다수가 통합을 원하고 동문회 등이 적극적으로 찬성한다면 통합추진 방안을 신중하게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 전북교육청은 부안군청에 학교용 수도요금체계 조례개정으로 학교 상수도요금 절감과 부안군청이 특화지원하고 있는 ‘청소년 틈새 놀이터’ 사업비 1억 원의 계속지원, 스쿨존 지역내 과속방지턱 설치 등을 요청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약 95억원의 예산을 들여 청소년수련원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며 아이들이 안전한 교육환경에서 자신들의 꿈과 끼를 살릴 수 있도록 최고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