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6 00:00 (수)
농진청 노조 “농진청 갑질 사건 감사과정 편파” 문제제기
농진청 노조 “농진청 갑질 사건 감사과정 편파” 문제제기
  • 박태랑
  • 승인 2019.06.12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농촌진흥청지부가 12일 “농진청 직장 갑질행위에 대한 감사과정에서 편파성으로 인해 감사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며 문제제기에 나섰다.

농진청 노조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2017년 9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지속된 상급자의 직장 갑질행위에 대해 올해 1~4월까지 감사가 진행됐지만 편파적 결과를 양산했다고 주장했다.

노조 측은 과장급 가해자의 △고의적으로 업무협조를 하지 않은 점 △언어폭력 △인격모독 △과도한 업무분장 등의 직장갑질로 인해 해당 사건 관련 피해자 3명은 우울증, 뇌출혈 등을 앓고 치료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감사과정에서 △피해자의 입장에서 고려하지 않은 점 △조사과정 중 노조를 통해 갑질신고를 했을 때 불친절함을 느낀 점 △가해자 측의 입장을 옹호하는 발언을 한 점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 비리를 조사하려 한 점 △대부분의 피해사실이 목격자 부재 또는 보직자 고유권한이라는 이유로 불인정되고 피해사실 6가지에 대해서만 갑질로 인정한 점 등 편파성이 존재했다고 지적했다.

노조 측은 지속적인 문제제기를 통해 직장 내 갑질근절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노조 관계자는 “스스로 세운 ‘농촌진흥청 갑질 근절 시행계획(안)’을 원칙으로 강력하고 철저한 인사상 불이익 처분을 내리길 바란다”며 “그 첫 단추는 징계위원회에 회부하면서 ‘직위해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청이 공언한대로 갑질근절 대책을 추진하는지 살펴볼 것”이라며 “가해자가 직위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경징계에 머문다면 강력히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