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0 14:37 (토)
고창군의회, 한빛원전 1호기 현장 확인
고창군의회, 한빛원전 1호기 현장 확인
  • 김성규
  • 승인 2019.06.13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의회(의장 조규철) 한빛원자력발전소 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 임정호)는 지난 12일 최근 한빛원전 1호기 원자로 수동정지와 관련, 고창군민들의 안전문제에 대한 여론을 전달하기 위해 한빛원자력본부를 방문했다.

한빛원전 1호기는 지난달 10일 모터구동 보조급수펌프가 자동 가동돼 원자로 열출력이 기준치인 5%를 초과하여 18%까지 급증하였음에도 12시간 가까이 더 가동한 후 수동정지로 멈추었다.

위원들은 “한빛원전 1호기 원자로 수동정지 원인은 아주 기본적인 매뉴얼을 지키지 못해서 발생한 사고”라며 “군민 안전을 위협하는 사안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아야 한다”고 강력 항의했다.
 

이어 ‘문제가 된 한빛원전 1호기는 안전이 보장될 때까지 중단하고, 즉각적인 안내문자 발송 및 전산시스템을 보완할 것’을 요구하고 ‘원전 종사자에 대한 안전교육을 주기적으로 실시하고, 비상시 주민들에게 빠른 시간에 전파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와 원전안전에 대해 지속적으로 교육·홍보할 것’을 촉구했다.

조규철 의장은 “이번을 기회로 삼아 한빛원전에 대한 군민의 막연한 불안감을 지우는 신뢰회복이 필요할 때”라며 “재발방지 대책 마련은 당연한 것이고, 고창군민의 정신적인 안전에도 관심을 가져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