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0 13:48 (토)
한국·노르웨이, 수소경제·미래형 선박 협력 강화
한국·노르웨이, 수소경제·미래형 선박 협력 강화
  • 김준호
  • 승인 2019.06.13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문재인 대통령,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
과학기술·방산·대기분야 등 협력 확대…해양·북극 보존도 한뜻
국가협력 통한 대기오염 해결 논의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경제교류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노르웨이 총리관저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은 양국이 전통적으로 조선·해양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했음을 평가하고, 향후 친환경 및 자율운항 선박 개발 등 미래형 선박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더불어 ‘수소경제 및 저탄소 기술 협력 MOU’를 체결하고, 이를 계기로 차세대 무공해 에너지원인 수소의 생산·활용·저장에 대한 기술개발과 정책교류를 확대하는 등 수소경제 실현을 위해서도 협력키로 했다.

교역 부문에 있어서 두 정상은 2006년 한- EFTA(유럽자유무역연합) 간 자유무역협정(FTA)가 발효된 후 양국 교역이 급증하고 있는 점을 환영했으며, 양국이 상호보완적인 산업구조를 바탕으로 교역규모를 늘려가기로 했다.

특히 국가 간 협력을 통해 대기오염 문제를 해결했던 북유럽의 경험과 지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양국이 기후변화 대응과 대기분야 협력을 이어가기로 했다. 지속가능한 북극의 중요성에 공감하고, 앞으로도 북극 공동연구 추진 등 북극 분야 협력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양국은 정상회담 종료 후 두 정상 임석 하에 △ 사회보장협정 △ 수소경제 및 저탄소 기술협력 MOU를 체결했다. 또 문 대통령의 이번 국빈방문을 계기로 △ 북극 관련 협력 MOU 5건 △ 조선해양분야 MOU 7건 등 총 16건의 문건을 체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에서 최근 한반도 정세 및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노르웨이 정부의 변함없는 지지와 성원에 감사를 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