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1 21:21 (일)
익산시공무원노조, 막말 시의원 사죄 촉구
익산시공무원노조, 막말 시의원 사죄 촉구
  • 김진만
  • 승인 2019.06.16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공무원노조가 시정질문에서 환경공무원들을 ‘환피아, 환경 적폐세력’으로 몰아붙인 임형택 익산시의원의 공개사죄를 촉구했다.

공무원노조는 14일 임 의원에 대한 규탄 성명을 내고 “임 의원은 익산시장에 대한 시정질문에서 환경 관련 부서를 범죄 집단에 비유해 환피아, 환경 적폐세력으로 몰아붙였다”며 “이런 막말은 30만을 대표하는 시장과 1600여 공직자에게 모욕감을 준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노조는 “임 의원은 일전에도 ‘카더라’ 통신을 인용해 근거도 없이 공무원이 리베이트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며 “시장과 공무원을 범죄 집단으로 매도하는 등 시정잡배들이나 쓰는 용어를 사용해 인격적 모독을 했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익산시의회의 임 의원에 대한 막말 재발방지와 임 의원 본인의 공개사죄를 촉구했다.

익산시공무원노조는 “무르익지 않은 권력은 시민과 함께 겸허한 자세로 소통되는 것이 아니고 불통과 오만으로 점철된다”며 “그런 권력은 결국 오래가지 못한다는 것을 주지하기 바란다”고 충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