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1 00:27 (일)
술 취해 119구급대원 목조른 30대 여성
술 취해 119구급대원 목조른 30대 여성
  • 엄승현
  • 승인 2019.06.16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취한 30대 여성이 119구급대원의 목을 조르는 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16일 전북소방본부와 경찰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전 3시 47분께 전주시 완산구 평화동의 한 도로에 ‘술에 취한 여성이 쓰려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은 술에 취한 여성 A씨(34·여)를 태우고 병원으로 향했다.

구급대원이 A씨의 건강 등을 체크하는 과정에서 A씨는 갑자기 두 손으로 차량 안에 있던 구급대원의 목을 졸랐다.

이후 구급대원은 경찰에 사건을 신고했으며 경찰은 전북도 특별사법경찰에 관련 사건을 인계했다.

A씨의 폭행으로 구급대원은 목에 부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전북도 특별사법경찰은 119구조·구급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조만간 A씨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