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1 15:29 (일)
시민 삶 속 종교 문화, 전주시 기록물로 남는다
시민 삶 속 종교 문화, 전주시 기록물로 남는다
  • 백세종
  • 승인 2019.06.16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14일 제6회 전주 기록물 수집 공모전 ‘시민의 삶 속 종교문화’ 입상작 선정·발표
대상인 꽃심상에 종교문화부문 꼭두 9점과 전주부문 가림출판사 발행 서적 선정
1910년 이전 선화당 사진과 경기전 소장 왕실보물 약탈 사실이 함께 기록된 엽서 발굴 성과
종교문화 부문 대상 꽃심상 ‘꼭두’
종교문화 부문 대상 ‘꼭두’

전통장례문화를 엿볼 수 있는 상여 장식물과 50여 년전 발행한 서적 등이 전주시 기록물로 남는다.

전주시는 ‘제6회 전주 기록물 수집 공모전’에 접수된 590여 점의 기록물을 대상으로 민간기록물관리위원회 심사를 거쳐 종교문화부분과 전주부문 대상(꽃심상)을 포함한 총 38명(479점)의 입상자를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종교문화 부문의 경우, 조선 후기 상여의 부속물로 사용된 인물상, 동물상 모양의 ‘꼭두’가 대상인 꽃심상을 수상했다. 꼭두는 전통장례문화에서 망자의 길에 동행하며 이승과 저승을 넘나들며 인간을 위로하고 지켜준다고 믿어져 왔다.

전주부문에서는 1960년대 한국을 대표하는 문학잡지 ‘문학과 지성’의 모태가 된 가림출판사의 ‘산문시대’(1962년)와 ‘사계’(1966년), 일제강점기 한글을 지키기 위한 조선어학회 기관지 ‘한글’, ‘우리말 도로찾기’(1947년), ‘글자의 혁명’(1947년), ‘완산승경’(1971년) 등 전주와 대한민국의 출판 역사를 짚어볼 수 있는 기록물이 꽃심상으로 선정됐다.
 

전주 부문 대상 가림출판사의 ‘산문시대’ 등 기록물
전주 부문 대상 가림출판사의 ‘산문시대’ 등 기록물

이번 기록물 수집 공모전에서는 전주부문 대동상(최우수상) 입상작으로 1910년 이전의 전라감영 선화당 모습을 담은 사진과 경기전에 소장됐던 왕실보물을 약탈당한 사실이 함께 기록된 엽서가 선정돼 눈길을 끈다.

전주 춘전(春田)상점에서 발매된 ‘전라감영 선화당 사진 엽서’는 1910년 5월 1일 우체국 소인이 찍혀 있어 전라감영 선화당 외관의 연대를 구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사료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전주시 기획조정국 관계자는 “앞으로도 시민들이 간직한 전주의 이야기를 찾아 ‘꽃심’의 땅 전주에 새기고 향후 100년의 역사를 빛낼 시민기록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