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9 15:48 (금)
‘1961년 전북일보 신춘문예 등단’ 김순영 수필가 별세
‘1961년 전북일보 신춘문예 등단’ 김순영 수필가 별세
  • 이용수
  • 승인 2019.06.16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필가 김순영 여사가 지난 12일 오후 이승을 떠났다. 향년 82세.

고 김 여사는 1961년 전북일보 신춘문예 공모에 동화 ‘샛별 질 무렵’과 같은 해 삼남일보 신춘문예에 수필 ‘외투’가 당선돼 문단활동을 시작했다.

그동안 전북여류문학회 초대회장과 전북수필문학회장 한국수필가협회 이사, 현대수필문학회 이사, 한국기독교문인협회 이사, 국제펜클럽전북지부 운영위원 등을 지내면서 문학발전에 열정을 기울여왔다.

저서로는 수필집 <꼭 하고 싶은 이야기>, <어느 하루도 같은 아침은 없다>, <그때 거기서 지금은 여기서>, <다시 가을에>, <동이 서에서 먼 것 같이> 등이 있다.

고인은 병상에서 “그동안 사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조용히 하나님 곁으로 가기를 원합니다. 천국에서 만납시다”라는 글을 남겼다.

장례는 고인의 유지에 따라 조문을 사절하고 가족장으로 치러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