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4 00:53 (수)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선글라스도 수명이 있다?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선글라스도 수명이 있다?
  • 기고
  • 승인 2019.06.16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외선이 점점 더 강해지고 있는 요즘이다.

과연 피부만 태양으로부터 보호해야할까?

눈이 장시간 강한 자외선에 노출되면 각막이나 결막에는 염증, 수정체에는 백내장, 망막에는 황반변성 등을 일으킬 수 있다.

자외선으로 안전하게 눈을 보호하는 방패막은 선글라스이다.

선글라스만 써도 자외선B는 99%, 자외선A는 50% 이상 차단된다.

색상이 진할수록 자외선이 차단될 것 같지만, 농도보다 차외선 차단기능이 중요하다.

‘UV400’인증마크를 꼭 확인하는 것이 좋고, 일반적인 권장 렌즈농도는 70~80% 정도로 렌즈를 통해 눈동자가 보일 정도가 적당하겠다.

자외선 차단체도 수명이 있듯 선글라스도 2년 이면 코팅의 수명이 다하기 때문에 2년 이상 된 선글라스는 사용여부를 고려해봐야겠다.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