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9 15:48 (금)
수채화가 김분임 열한 번째 개인전, 마음 멈추게 하는 사계절의 순간들
수채화가 김분임 열한 번째 개인전, 마음 멈추게 하는 사계절의 순간들
  • 이용수
  • 승인 2019.06.17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까지 전북예술회관 차오름 2실
김분임 작품 '엉겅퀴축제'
김분임 작품 '엉겅퀴축제'

수채화가 김분임 작가가 열한 번째 개인전을 20일까지 전북예술회관 차오름 2실에서 진행한다.

“사계절의 순환은 선물이며 축복입니다. 때로는 자연을 내 안에 들여놓기도 하고, 때로는 내 마음을 자연에 내어놓기도 하면서, 변화를 위한 변화보다 자연스러운 변화가 아름답다는 것을 자연의 흐름을 보며 깨닫습니다.”

이번 전시에서 그는 마음을 멈추게 하는 사계절의 순간들을 화폭에 담아, 그 영원함을 노래한다. 여기에 크로키 작업을 거쳐 완성한 연작 ‘내면의 소리’도 펼쳐놨다.

김선태 미술평론가는 “김분임의 수채화는 물맛 나는 속도감 뿐 아니라 유화 못지않은 깊이를 지니고 있다. 그의 작품 세계는 온화하고 서정적이다 못해 자연 속에서 정신적 자유나 순결을 다듬고 있는 숙연함마저 감돈다”고 평했다.

김 작가는 전북대를 졸업하고 호주 트레실리안 아트아카데미에서 그림공부를 했다. 300여 회의 단체·초대전에 참여하는 등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현재 (사)대한민국수채화작가협회 전주지회장, 전북미술협회 이사 등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