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9 15:48 (금)
현대기아차금속노조 “정부는 재벌 비호 중단하고 직접고용 명령하라”
현대기아차금속노조 “정부는 재벌 비호 중단하고 직접고용 명령하라”
  • 엄승현
  • 승인 2019.06.17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고용노동부 전주지청서 기자회견
17일 금속노조 현대·기아차 비정규직지회 공동투쟁위원회 회원들이 고용노동부 전주지청 앞에서 '현대·기아차 불법파견 15년 재벌비호 노동부 직접고용 시정명령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17일 금속노조 현대·기아차 비정규직지회 공동투쟁위원회 회원들이 고용노동부 전주지청 앞에서 '현대·기아차 불법파견 15년 재벌비호 노동부 직접고용 시정명령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민주노총 금속노조 현대차·기아차 비정규직회 공통투쟁위원회는 17일 오후 1시 전주시 덕진구 고용노동부 전주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현대·기아차 비주정규직 노동자들의 불법 파견을 방관한 고용노동부를 규탄한다”며 “노동부는 현대기아차에게 직접고용 시정명령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2004년 고용노동부가 현대기아차 사내하청이 불법파견이라고 판정한 지 15년이 흘렀지만 여전히 진행 중”이라며 “이는 노동부가 직접고용 명령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15년의 시간 동안 고용노동부 장관들은 현대기아차의 불법을 바로잡겠다고 했지만 바뀌지 않았다”며 “현대기아차의 불법을 바로 잡고 비정규직 없는 일터를 만드는 그 날까지 끝까지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