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전주 6.25 민간인 희생자 발굴, 오는 11월 마무리
전주 6.25 민간인 희생자 발굴, 오는 11월 마무리
  • 백세종
  • 승인 2019.06.17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해 발굴 용역 시행, 다음달부터 9월까지 전주 2곳서 발굴 예정
전주시, 황방산과 산정동 일대 대상으로 유해 발굴 용역 시행
2개월 동안 발굴·유해감식 등 거쳐 세종시 추모의 집에 안치 예정

전주시가 다음 달부터 한국전쟁 당시 희생당한 전주지역 민간인들의 유해를 발굴하고, 오는 11월에 이들의 유해를 안치한다.

시는 오는 11월까지 약 1억3000여 만 원을 투입,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유해발굴을 위한 용역을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유해매장 확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 전주시 효자동3가 황방산과 산정동(소리개재) 일대를 대상으로 유해 발굴에 나설 계획으로, 유해발굴은 다음달 부터 9월까지 이뤄진다.

발굴된 유해는 신원확인을 위한 유해감식 과정을 거친 뒤 최종보고회를 거쳐 오는 11월 세종시 추모의 집에 안치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해 시는 지난해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한 것을 시작으로 △한국전쟁당시 민간인 희생자들의 과거사 자료수집 △매장추정지 증언확보 △토지사용허가 △유족과의 간담회 등을 실시했다.

최현창 전주시 기획조정국장은 “한국전쟁이 끝난 지 70여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억울하게 희생당하고 매장된 민간인 희생자들께서는 어둠 속에서 지내고 있다”며 “유해발굴을 통해 우리의 아픈 역사를 치유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