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1 00:27 (일)
부안 유천리 청자 요지서 ‘전체 형태 고려 청자가마’ 첫 확인
부안 유천리 청자 요지서 ‘전체 형태 고려 청자가마’ 첫 확인
  • 전북일보
  • 승인 2019.06.17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전북문화재연구원 발굴조사서 가마 2기 발견
‘연소실-소성실-배연부-유물퇴적구’완전한 구조 갖춰
사적지 복원·정비사업에 중요 기초 자료로 활용 기대
1호 가마 사용도구와 무문청자 출토 상태.
1호 가마 사용도구와 무문청자 출토 상태.

부안군 유천리 청자 요지에서 전체 형태의 고려 청자가마가 최초로 확인됐다.

가마가 확인된 곳은 ‘부안 유천리 요지(사적 제69호) 6구역 가마’로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부안군과 (재)전북문화재연구원에서 발굴 조사 중인 곳이다. 이번 조사는 지난 2018년 있었던 시굴 조사에서 존재가 확인됐던 가마와 유물 퇴적구의 축조 방법과 운영 시기, 성격 등을 정밀하게 파악하기 위한 것으로 이달 말 마무리 될 예정이다.

부안 유천리 요지는 고려 시대 최고급 상감청자 등 다양한 자기가 제작된 곳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조사된 유천리 6구역은 망여봉에서 뻗어내린 나지막한 구릉지대로 이번 조사에서 발견된 2기의 가마는 구릉의 서쪽 경사면에 등고선과 직교한 방향에 약 5m 간격으로 비교적 가깝게 자리하고 있다.

가마는 진흙과 석재를 이용해 만든 진흙 가마(토축요)로, 가마 바닥 면에는 원통형 갑발(匣鉢·도자기를 구울 때 담는 그릇)과 도지미(도자기 구울 때 놓는 받침)가 불규칙하게 놓여 있는 것이 특색이다. 가마 2기 중 1호는 연소실과 소성실(초벌칸 포함), 배연부, 유물 퇴적구로 이어지는 전체적인 구조가 양호한 상태로 발견돼 의미를 더하고 있다.
 

서쪽방향에서 본 1호 가마 소설실 전경.
서쪽방향에서 본 1호 가마 소설실 전경.

현재까지 국내에서 조사된 고려 시대 청자가마에서 초벌 칸을 운용하던 사례는 강진 사당리 43호가 있으나, 초벌 칸과 연결된 유물 퇴적구에서 초벌 청자가 다량으로 조사된 점은 가마구조의 발전단계를 확인할 수 있는 괄목할 만한 성과로 평가받는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이번 조사에서 확인한 고려청자 가마 구조상 배연시설과 초벌칸, 초벌칸과 연결된 초벌청자 유물퇴적구 등은 학술 가치가 높아 앞으로 사적지 복원·정비 사업에 중요한 기초 자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이번 조사에서 전체형태의 청자가마가 최초 확인된 것이 주요 성과”라며 “이는 학술적 가치가 매우 높아 향후 사적지 복원 및 정비사업 나아가 세계유산 추진에 큰 밑바탕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홍석현 기자·천경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