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4 00:53 (수)
검경수사권 조정에 잇단 반대의견 냈던 윤웅걸 전주지검장도 사직하나
검경수사권 조정에 잇단 반대의견 냈던 윤웅걸 전주지검장도 사직하나
  • 최정규
  • 승인 2019.06.18 20: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 지명된 후 "임기는 마치겠다"고 내부에 언급
윤 후보 23기, 윤 검사장 21기…검찰 관례 따라 사직 수순 알려져
현 정부 기조 반하는 의견 계속 표출, 자리에 연연 않을 전망
윤웅걸 전주지검장
윤웅걸 전주지검장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차기 검찰총장 최종 후보로 지명되면서 선배이자 그동안 검경수사권 조정에 비판의견을 냈던 윤웅걸 (53·21기) 전주지검장이 사임할 가능성이 커졌다.

18일 전주지검 등에 따르면 윤 검사장은 검찰총장 후보자가 지명된 후 전주지검 간부와 주변인들에게 “임기는 마치겠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의를 간접적으로 표명한 것인데, 시기는 총장후보의 인사청문회 전·후, 정식임용이 되는 7월 말로 예상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했다. 문무일(58·18기) 현 검찰총장보다 5기수 아래, 고검장이아닌 일선 지검장을 발탁한 파격 인사이다.

법조계는 전국 고검장과 지검장 등에 포진해있는 19~22기 검사장들이 관행대로 옷을 벗을 것으로 보고 있다. 윤 검사장은 21기로 총장후보자보다 2기수 선배이다.

기수 문화가 엄격한 검찰 내부에선 검찰총장 임명 시 기수가 역전되면 사의를 표하는 관행이 있다. 앞서 2017년 문 총장 임명 당시 오세인(54·18기) 전 광주고검장과 박성재(56·17기) 전 서울고검장, 김희관(56·17기) 전 법무연수원장 등이 사퇴한 바 있다.

윤 검사장은 그동안의 검·경 수사권 조정안과 관련해 비판적 시각을 표출한 인물이다. 그는 지난해와 지난 10일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에 ‘검찰개혁론1, 2’라는 글을 잇따라 올려 “검사는 수사보다는 경찰에 대한 수사지휘를 해야한다”거나 “현재 검찰개혁안과 같이 권력의 영향력은 그대로 두고 검찰권만 약화시킬 경우 검찰의 정치 예속화는 가중될 것”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개혁을 명분으로 검찰을 장악하려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행여 총장후보자가 임명이 되지 않는다 해도 윤 검사장이 정부기조에 반하는 의견을 계속 표출했기에 자리에 연연하지 않을 것이란 말도 나온다.

한편, 정부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고 검찰총장 후보 인사발령안을 심의·의결했다.

문 대통령의 재가가 진행된 후 국회에서 인사청문회가 열릴 예정이다. 국회는 임명 동의안을 제출받은 날로부터 20일 이내 청문회를 마쳐야 한다. 부득이한 사유로 인사청문회를 마치지 못하면 채택을 위해 10일 이내로 기간을 정해 국회에 재요청 할 수도 있다. 다만, 인사청문회법상 국회 임명 동의를 필요로 하지 않기 때문에,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와 관계없이 문 대통령이 임명할 가능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영웅호걸 2019-06-19 10:49:36
멋있는 검사님이라 생각했는데 말도안되는 상황이라고 옷을 벗어야한다는게 안타깝습니다!
총장이 되셔서 뭔가 큰일 해주실거라 기대했는데...참으로 슬픈현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