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9 15:48 (금)
무속인 집 방문한 20대 여성 숨져…경찰 조사 중
무속인 집 방문한 20대 여성 숨져…경찰 조사 중
  • 엄승현
  • 승인 2019.06.18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속인 집에서 20대 여성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8일 익산경찰서와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익산시 모현동의 한 무속인의 아파트 집안에서 A씨(28·여)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은 A씨를 병원으로 옮겼지만 이미 숨졌다.

경찰에 A씨의 부모는 “어릴 적부터 앓고 있던 신병(神病) 치료를 위해 지난 15일 해당 무속인의 집을 찾아 굿을 받았다”며 “이날 오전까지는 딸이 살아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몸에 구타로 의심될만한 흔적은 보이지 않았다”며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시신을 국립과학연구소에 부검을 의뢰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