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4 00:53 (수)
전북 전기공사협회 “‘새만금 육상태양광 1구역 발전사업’ 전면 재검토 돼야”
전북 전기공사협회 “‘새만금 육상태양광 1구역 발전사업’ 전면 재검토 돼야”
  • 강정원
  • 승인 2019.06.18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가자격 해당하는 도내 전기공사 기업 극소수
"지역 기업 기준에 맞게 분할해서 공고해야"

전북지역 전기공사 기업들이 ‘새만금 육상태양광 1구역 발전사업’의 전면 재검토를 주장하고 나섰다.

해당 사업의 참가자격 조건이 신용등급이 높은 대기업과 자본능력이 있는 지역 소수업체만 참여할 수 있도록 되어 있어 도내 대다수의 전기공사 기업은 참여가 어렵기 때문이다.

18일 전기공사협회 전북도회에 따르면 새만금개발공사는 지난달 군산시 오식도동 인근 공유수면 일원에 사업면적 1.27㎢, 90㎿ 규모(사업비 1500~1800억 원 추정)의 태양광 발전사업을 시행할 사업자 모집 공고를 냈다.

참가자격은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전량구매가 가능한 회사채 신용등급 AA- 이상인 RPS공급의무자로 과거 10년간 누적으로 30㎿ 이상의 국내 태양광발전소 준공실적을 보유한 EPC업체’로 정했다. 또 ‘과거 10년 내 개별 건으로 1000억 원 이상의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에 참여 또는 금융주간한 실적이 있는 자’로 제한했다.

이에 대해 전기공사협회 전북도회는 새만금개발공사가 이번 사업에 도내 전기공사 기업의 참여를 원천적으로 봉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기공사협회 전북도회 김은식 회장은 “사업 참가자격 조건에 해당되는 도내 전기공사 기업은 극소수로, 대다수의 기업은 참여기회를 상실해 실망하고 있다”면서 “대기업만 배불리는 꼴이 됐다”고 개탄했다.

김 회장은 “이번 사업은 지역 기업들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할 수 있다”면서 “첫 새만금 태양광사업인 만큼 지역 기업의 기준에 맞게 분할해서 공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사업이 대기업의 돈 잔치가 되지 않으려면 SPC(특수목적법인) 설립 시 지역 기업이 일정 지분을 가질 수 있도록 의무화해야 한다”면서 “도내 기업이 실질적인 이익을 찾을 수 있도록 사업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