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9 15:48 (금)
새만금 한중 산단 기지개 켜나
새만금 한중 산단 기지개 켜나
  • 최명국
  • 승인 2019.06.18 20: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자부와 중국 상무부, 제3차 차관급 협의회 개최
중장기 협력과제 발굴 위한 공동연구 보고서 발간 합의
오는 9월 협력 교류회의 중국 정부 및 기업 참가 요청도

한국과 중국 정부가 새만금 한중 산업협력단지의 중장기 협력과제 발굴을 위한 공동연구 보고서를 발간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중국 상무부는 18일 서울 무역협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제3차 한중 산단 차관급 협의회’를 열었다.

우리 측은 김용래 통상차관보, 중국은 리청강 상무무 부장조리가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한중 산단 차관급 협의회는 양국 경제협력의 대표사업인 새만금 한중 산단의 주요 정책을 공유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창구다.

지난해 6월 이후 1년 만에 열린 이번 협의회에서 양국은 △코트라 인베스트코리아(KOTRA IK)와 중국 상무부 산하 투자촉진국 간 실무협의체 구성, 한중 산단 경제협력 방안 공동연구 보고서 작성, 한중 산단 교류회 지원 등에 합의했다.

실무협의체는 정보 공유 등 투자 유치 활동을 상호 지원한다. 공동연구 보고서는 양국 연구기관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작성된다.

이번 협의회에서 새만금개발청은 최근 새만금의 투자 환경이 개선된 데 따른 국내·외 기업의 활발한 투자, 새만금 국제공항 등 교통인프라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또 산자부는 오는 9월 새만금에서 열릴 예정인 ‘제2차 한중 산단 협력 교류회’에 중국 정부 및 기업의 참가를 요청했다.

김용래 통상차관보는 “양국이 한중 산업단지 활성화를 위해 선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앞으로도 중국 상무부와 함께 협력 증진 방안을 긴밀히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중 산업협력단지란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계기로 양국 통상장관이 지정한 곳이다. 한국은 새만금 1곳, 중국은 산동성 옌타이시, 강소성 옌청시, 광동성 후이저우시 등 3곳이 각각 지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19-06-18 22:19:48
공장만 지어놓고 기술 내놓으라고 하지 않을까 무섭다 조심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