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9 17:28 (금)
"공룡포털 네이버, 지역언론 차별 중단하라"
"공룡포털 네이버, 지역언론 차별 중단하라"
  • 이강모
  • 승인 2019.06.18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한기 도의원, '네이버의 지역언론 차별규탄 및 신분법 개정안 처리촉구 결의안' 발의
전국시도의회의장협 역시 이날 네이버 지역민 알권리 침해 중단 촉구

공룡 포털 사이트인 네이버의 지역언론 배제 행위를 중단하라는 촉구가 잇따르고 있다.

전북도의회 이한기 의원은 18일 ‘공룡포털 네이버의 지역언론 차별 규탄 및 신문법 개정안 처리 촉구 결의안’을 발의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네이버는 모바일 앱 제휴언론사 중 지역 언론을 배제한 개편을 실시해 지역언론을 사실상 배제시켰다. 또 네이버는 민간 기업이긴 하지만 인터넷 포털이 지닌 사회적 공론의 장 또는 플랫폼으로서의 공공성을 고려해 지역 목소리도 뉴스서비스로 제공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 의원은 “사실상 지역언론을 차별하고 있는 네이버의 이러한 행태가 개선되지 않는 이유는 포털의 수익성과 입법 미비 때문”이라고 지적하고 “네이버가 민간기업으로서 수익창출의 자율성만 강조할 게 아니라 지방분권이라는 시대적 패러다임에도 부응할 줄 아는 사회적 책임에도 주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북도의회는 이번 결의안을 통해 1년 넘게 국회 계류의안으로 잠자고 있는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국회가 신속히 처리할 것을 주문했다.

전국 일선 광역의회 역시 네이버의 지역언론 차별 촉구 목소리를 높였다.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는 이날 제주도의회에서 임시회를 열고 “네이버 포털 측이 모바일 앱 제휴언론사 중 지역 언론을 배제한 개편을 실시했다”며 “이는 지역주민의 알 권리를 침해함과 동시에 풀뿌리 민주주의 근간을 흔드는 것”이라며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대형 포털의 지역 언론 차별과 배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모든 영역에서 뿌리내린 지방에 대한 중앙집권적 사고의 연장선”이라며 “네이버의 지역 언론 배제 즉각 철회와 함께 지역과 중앙 상생 미디어 환경 조성을 위한 법과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또 지방의원의 소개 없이 지방의회에 청원서를 제출할 수 있고 전자문서로 청원서를 제출하는 전자청원 시스템 도입을 골자로 한 지방자치법 개정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국제적인 협력 강화와 지역의 사회·경제·환경 요소 등의 진단으로 지속가능발전 방향을 제시하고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공동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