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1 00:27 (일)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보류는 ‘도 전략 부재, 선제적 대응정책 부적합’"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보류는 ‘도 전략 부재, 선제적 대응정책 부적합’"
  • 이강모
  • 승인 2019.06.18 20:18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도정질의서 송지용·오평근 의원 집중 포화
대통령 공약만 믿고 마스터 플랜 미수립, 전문성 태부족, 맞춤형 전력 부재
송 지사 “금융중심지 지정 관련 문화·여가 편의시설 확충” 등 형식적 답변 그쳐
송지용 도의원(왼쪽)·오평근 도의원
송지용 도의원(왼쪽)·오평근 도의원

전북도의 전략부재와 선제적 대응정책 부적합이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보류 결과를 불렀다는 자성론이 대두됐다.

전북도의회 오평근 의원은 18일 열린 정례회 도정질문에서 “지정 보류를 두고 일각에선 총선을 염두에 둔 정치적 결정이라든지 의도적인 전북 패싱이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며 “그러나 정치적 색깔을 배제하고 냉정히 따져보면 철저한 준비부족에 따른 성급한 도전으로 평가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류 결정을 뒷받침한 금융위원회 용역보고서를 보면 추가지정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두면서도 기존 서울, 부산과의 차별화 및 법령에서 규정한 고려사항을 충족할 것을 제시했다”며 “이 같은 요구사항은 새로운게 아니고 이미 전북도가 발주한 금융타운 종합개발계획 용역에서 이미 같은 내용을 준비할 것을 보고받았지만 전북도는 아무런 준비도 없이 문재인 대통령 대선 공약만 믿고 무작정 신청부터 했다”고 덧붙였다.

송지용 의원 또한 “대통령 공약 이행에 대한 전북도의 강한 믿음과 기금운용본부 이전에 따른 금융 인프라 구축에 대한 주관적 분석, 혁신도시시즌2를 추진하는 정부의 호혜적 지원에 대한 기대감이 지정 보류를 불렀다”며 “금융중심지 선정을 위한 혁신적인 마스터 플랜 미수립, 금융위원회의 평가요소별 맞춤형 전략의 부재로 금융중심지 지정이 보류가 됐다”고 질타했다.

송 의원은 “금융중심지 개발계획의 적정성과 실현 가능성에 대한 지원 및 모니터링을 금융 전문가 등이 함께하는 혁신전략 추진 TF를 결성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도지사께서는 이와 관련한 견해를 밝혀주시고 향후 대책을 말씀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송하진 도지사는 “LH 이전이 무산되고 국민연금이 전북으로 이전하면서 금융도시 꿈을 꾸기 시작했는데 제반 여건이 미흡한 상황에서 좀 일찍 금융도시 지정 꿈을 꾼 것은 사실”이라며 “서울·부산과 차별화하면서 기존 금융중심지와 상생하며 시너지 효과를 갖을 수 있는 전북만의 금융모델 구축이 필요해 보인다”고 답변했다.

이어 “서울의 종합금융, 부산의 해양·파생금융과 별개의 모델로서 국민연금을 중심으로 한 국내외 자산운용사 동반이전이 가능한 금융도시와 세계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는 연기금 운용 전문인력 양성지를 만들겠다”며 “지식·기술·경험을 바탕으로 한 R&D 금융기술의 산실과 전북이 강점인 농생명 분야를 특화해 자산운용시장과 연계한 금융산업 육성을 구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ㄴㄴ 2019-06-19 13:06:55
요약한다면
- 군산형 일자리 만들라는 대기업 쫒아내고
- 금융도시는 넉놓고 젓 빨다 날라간거네
시민단체야 세금만 충내냐 도지사 주민소환제 안하고

전북 2019-06-19 10:51:11
중앙 눈치보지말고,, 도민을 믿고 최선을 다해라! 아님 자결을 택해서 전북의 영웅으로 남던지,,,뭐하나 제대로 되는 일이 지금 전북에 있냐? 도민으로써 절망감만 늘어난다!

도민 2019-06-18 22:14:17
등신같은 도지사와 쫄따구들 미운짖만 한다고 대기업 준 떡도 겉어차고
대선 공약이라며 떠넘겨 전북의 발전이 안되었는지 백일하에 탄로났다
노력도 없이 받아 쳐먹을려는 상-븅-신 시군의 모든 일은 송가 업적으로 올리는 도적넘
개자식아 엄청난 월급 혈세 쳐먹고 뒤처리는 모른다 조만간 주민소환제 일어난다 병신 쪼다 자식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