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4 00:53 (수)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뛸까? 걸을까?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뛸까? 걸을까?
  • 기고
  • 승인 2019.06.18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란한 소나기 소식이 잦은 요즘이다.

오늘도 대기불안정으로 오후부터 밤사이에 전라동부내륙에는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갑작스럽게 지속성 없이 짧고 굵게 내리는 소나기! 우산 없이 소나기를 만나면 어떻게 해야 할까?

대부분 걷기보다 뛰는데, 정말 비를 덜 맞으려면 뛰는 게 상책일까?

간단해보여도 이 문제는 무려 40년 동안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다.

90년대 중반까지 이탈리아와 영국학자들은 뛰는 것과 걷는 것이 큰 차이가 없다고 발표했다.

비가 와도 결국 힘들게 뛸 필요가 없다는 말인데, 미국 기상센터의 두 박사가 영국 대학 발표에 의문을 품고 걷는 속도와 뛰는 속도를 조절해 다시 계산한 결과 걷는 사람이 뛰는 사람보다 16%나 비를 더 많이 맞았다고 한다.

하지만 소나기를 피해는 방법!

기상정보를 미리 확인하고 우산을 챙기는 것이 비를 가장 적게 맞는 방법이 아닐까?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