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6 17:16 (화)
“위기의 화훼사업 일으키기 위해서는 유통채널 확대해야”
“위기의 화훼사업 일으키기 위해서는 유통채널 확대해야”
  • 김세희
  • 승인 2019.06.19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운천 의원, 19일 화훼산업 진흥 위한 유통채널 확대 및 소비촉진 방안 모색 토론회
정운천 국회의원(전주시을·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

침체된 화훼사업을 일으키기 위해서는 농민, 대·중소기업, 정부, 화훼인이 협력해 다양한 소매유통채널을 구축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바른미래당 정운천 국회의원(전주을)은 19일 국회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화훼산업 진흥을 위한 유통채널 확대 및 소비촉진 방안 모색’을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다.

이번 토론회는 더불어민주당 백재현·정재호 의원, 민주평화당 유성엽 의원 등 3명의 여야 의원들과 공동으로 주최하고, (사)한국화훼협회와 (사)한국농어촌빅텐트가 주관했다.

한국농어촌경제연구원 박기환 선임연구위원은 “위기에 놓인 화훼산업 진흥을 위해서는 화훼 수집 및 분산 기능을 충분히 실현할 수 있는 화훼 거점시장 조성이 필요하다”며 “화훼소비 저변 확대 차원에서 대형마트, 슈퍼, 편의점 등에서 화훼를 판매하도록 해 꽃에 대한 소비자 소비자 접근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화원협회 박운호 회장은 “꽃 소매업(화원)은 골목상권의 주류룰 이룬다”며 “이같은 생계형 화원은 소자본 창업과 1~2인 운영의 서민경제와 지역경제 활성요소이므로 국가차원의 보호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끝으로 정 의원은 “이번 토론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바탕으로 화훼 농가와 관련 업계, 소비자가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정책이 입안될 수 있도록 국회에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