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9 00:00 (금)
천재윤 작가 세번째 개인전 ‘삶에 외로움이 묻어날 때’
천재윤 작가 세번째 개인전 ‘삶에 외로움이 묻어날 때’
  • 김태경
  • 승인 2019.06.20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영화제작소 무료대관 공모전시, 23일까지
희미해져 가는 시간, 2019
희미해져 가는 시간, 2019

전주시민들에게 예술·독립영화의 저변 확대와 다양한 문화향유의 기회를 제공해 온 복합문화공간 전주영화제작소에서 ‘2019 무료대관 공모전시’에 당선된 천재윤 작가의 개인전 ‘삶에 외로움이 묻어날 때’를 진행한다.

전주영화제작소 1층 기획전시실에서 23일까지 만나볼 수 있는 이번 전시는 분주한 현대사회 속에서 희미해져 가는 인간 존재를 꽃과 나무를 통해 드러낸 작품을 소개한다.

천재윤 작가는 영문학박사로 영어교육과 시인·화가 활동을 병행하며 다양한 예술 분야에 정진하고 있다. 지난 1~2월 ‘삶의 깊이가 느껴질 때 그림을 그리다’, ‘내면의 소리에 귀 기울이다’로 덕진갤러리와 전북도청에서 개인전을 열었다. 이번 전시가 그의 3번째 개인전인 셈.

어린 시절 꽃과 나무로 가득한 대지와 밤하늘의 별을 보며 동화 속 세상을 꿈꿨던 작가는 어른이 된 후 변해버린 동화 속 세상을 알고 있음에도 여전히 하얀 캔버스 위에 내면의 꿈을 그리고 있다. 어린 시절 아름답게 기억된 자연의 생명체를 통해 현대인이 느끼는 처절함을 강렬히 극복하려는 의지도 함께 표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