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4 00:53 (수)
한국서예교류협회, 이명희 초대전 ‘꽃처럼 피어나다’
한국서예교류협회, 이명희 초대전 ‘꽃처럼 피어나다’
  • 이용수
  • 승인 2019.06.20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부터 27일까지 전주시민갤러리
울엄마
울엄마

한국서예교류협회(회장 백종희)가 한국서예대전 대상작가 초대전으로 윤슬 이명희 캘리그라피전을 마련했다. 21일부터 27일까지 전주시민갤러리.

이명희 작가는 지난 2017년 ‘호국보훈 기념 제3회 한국 서예대전’에서 정용진 시인의 시 ‘통일의 꿈’을 쓴 캘리그라피 작품으로 대상을 받았다.

이번 전시에서 그는 ‘꽃처럼 피어나다’를 주제로, 화선지·나무·기와·가죽 등 다양한 재료에 쓴 한글과 먹꽃 작품 18점을 선보인다.

“나 어릴 적 아궁이에 불을 지피며 / 부뚜막을 악기삼아 부지깽이 장단에 고단함도 묻어두고 / 유행가에 취하시던 흥이 많으신 우리 엄마.”- ‘울 엄마’전문.

작가가 직접 글을 지은 작품 ‘울 엄마’는 모친을 향한 그리움을 아리고 시리게 담아냈다.

봄처럼 꽃처럼 피어나고, 강물처럼 바람처럼 살다 가고 싶은 소망이 스며든 작품들. 이렇듯 이 작가는 디지털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를 향해 아날로그 방식의 따뜻한 위로를 건넨다.

이 작가는 “움츠리고 있던 감성을 깨우는 캘리그라피에 수줍음 가득한 나의 인생을 담았다”며 “사람들의 가슴에 잠시라도 울림을 주고 머무는 작품으로 기억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작가는 한중서예교류전, 완주향토예술문화회관 초청기획전 등에 참여하는 등 활발하게 작품활동을 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