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08 02:58 (일)
전주 첫마중길, 국내 정책 전문가들이 뽑은 우수정책 선정
전주 첫마중길, 국내 정책 전문가들이 뽑은 우수정책 선정
  • 백세종
  • 승인 2019.06.23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21일 한국정책상 시상식서 기초단체부분 정책상 수상

국내 정책 전문가들이 전주역 앞 첫마중길을 우수정책으로 손꼽았다.

전주시는 지난 21일 서울 연세대학교 연희관에서 열린 ‘한국정책학회 하계학술대회 및 한국정책상 시상식’에서 기초자치단체 부문 정책상을 수상했다. 이 상은 교수와 공무원, 정치인 등이 참여하는 정책학 분야 전문학술단체인 한국정책학회(회장 한승준 교수)가 우수 정책사례 발굴과 공유를 위해 우수한 정책을 수행한 기관을 선정해 수여하는 상이다.

시는 올해 한국정책상 선정과정에서 차량 통행이 많은 도로를 곡선도로로 만들어 제한속도를 시속 40㎞로 줄이고, 거리를 활성화시킨 첫마중길을 통해 한국정책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상을 수상했다.

또 시는 ‘사회문제해결을 위한 근거기반 정책실험과 정책설계 방안 모색’을 주제로 열린 이번 한국정책학회 하계학술대회의 우수 정책사례 발표를 통해 △첫마중길 조성이유 △사업 방향과 진행과정 소개 △활성화를 위한 노력 △사업효과 및 기타 우수사례 등을 소개했다.

시는 첫마중길 조성 과정에서 시민 710명의 헌수참여로 총 1억6700만 원을 모금해 명품 가로숲을 완성하고, 교통정온화기법을 적용해 안전한 ‘S’자 곡선도로가 된 첫마중길로 인해 지난 2016년 대비 교통사고 부상자가 20%가 감소하고 차대 사람의 중상교통사고가 40%나 감소한 점을 소개했다.

이날 학술대회에 참석한 최현창 전주시 기획조정국장은 “자동차보다는 사람, 콘크리트보다는 녹색생태, 직선보다는 곡선의 도시를 지향해 시정정책방향이 널리 인정 받고 있다”면서 “안전하고 아름답고 사람을 위한 길인 첫마중길이 여행객에게 전주의 첫인상을 심어 주는 길이자 시민들로 더욱 사랑받는 길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