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6 15:55 (월)
작년 4타 차 뒤집은 박성현 ‘올해는 5타 차 역전해볼까’
작년 4타 차 뒤집은 박성현 ‘올해는 5타 차 역전해볼까’
  • 연합
  • 승인 2019.06.23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이저 대회 2연패 도전
선두 마지막 홀 보기로 사정권

3라운드 후반 흐름이 박성현(26)은 타수를 잃을 것 같으면서도 지켰고, 해나 그린(호주)은 18번 홀(파4) 보기로 찜찜한 마무리가 됐다.

23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의 헤이즐틴 내셔널 골프클럽(파72·6619야드)에서 열린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총상금 385만달러) 3라운드는 그린이 9언더파 단독 선두를 달린 가운데 박성현과 김세영(26)이 나란히 4언더파 공동 5위에 자리했다.

박성현, 김세영과 선두 그린 사이에도 8언더파의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5언더파의 넬리 코르다와 리젯 살라스(이상 미국)가 버티고 있지만 일단 한국 선수들의 3라운드 흐름이 나쁘지 않다.

박성현은 17, 18번 홀의 위기를 침착하게 파로 막아냈다.

17번 홀(파3)에서 긴 거리 파 퍼트를 넣었고, 18번 홀(파4)은 두 번째 샷으로 나무를 넘겨야 그린에 당도하는 상황을 해결했다.

김세영은 14번 홀(파4)에서 92m 거리 샷 이글로 기분을 냈다. 2, 3라운드에 이글 1개씩 잡아내며 1라운드 30위권에서 최종 라운드 선두 경쟁에 뛰어들었다.

반면 그린은 마지막 홀에서 약 3.5m 파 퍼트를 놓치면서 박성현과 김세영 등 한국 선수들과 격차가 5타로 좁혀졌다.

박성현은 경기를 마친 뒤 “버디 기회가 많았는데 퍼트가 아쉽게 빗나갔다”며 “그래도 어려운 파 세이브를 한 것도 있어서 다행이고, 마지막 라운드도 남아 있다”고 의욕을 내보였다.

그는 “17, 18번 홀의 어려운 상황을 모두 파로 지켜 전체적인 흐름이 굉장히 좋다”며 “메이저 대회는 코스도 어렵고 마지막 팀으로 갈수록 긴장되기 마련”이라고 4라운드 변수를 예상했다.

박성현은 지난해 이 대회에서도 3라운드까지 선두에 4타 뒤처져 있다가 역전 우승을 일궈냈다.

심지어 지난해 3라운드까지 10위권에도 들지 못하고 선두와 9타 차였던 하타오카 나사(일본)는 4라운드에만 8언더파를 치고 연장전까지 합류하기도 했다.

당장 지난해 결과만 봐도 5타 차는 얼마든지 변수가 있는 격차인 셈이다.

박성현은 “지금 4∼6타 차는 왔다 갔다 할 수 있다”며 “저도 타수 차이 많은 상황에서 우승한 경험도 있기 때문에 내일 최선을 다하겠다”고 대회 2연패에 남은 18홀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한편 이 대회 65년 역사상 최다 점수 차 역전 우승 기록은 1983년 패티 시한(미국)의 7타 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