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7 12:18 (수)
전주 버스승강장, 에어커튼에 그늘막·얼음까지 비치된다
전주 버스승강장, 에어커튼에 그늘막·얼음까지 비치된다
  • 백세종
  • 승인 2019.06.24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여름 폭염 속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을 위해 시원한 바람과 그늘, 얼음이 있는 시내버스 승강장을 만든다.

전주시는 에어커튼과 그늘막을 설치하고, 얼음을 비치하는 등 버스승강장의 온도를 낮추는 ‘시내버스 승강장 쿨링 서비스’를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먼저 시는 지난해 20여 곳에 이어 올해 추가로 20여곳의 버스승강장에 에어커튼을 설치하기로 했다.

또 시는 금앙광장 등 8개 승강장에는 지붕에 그늘막을 설치해 한낮의 강한 햇볕으로 인한 승강장내 기온상승을 막을 예정이다.

아울러 낮 기온이 33도 이상으로 상승하는 등 폭염특보가 발령될 때는 승강장에 얼음을 비치해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이 조금이나마 더위를 식힐 수 있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장변호 전주시 시민교통본부장은 “한여름과 한겨울에는 덥거나 추운 날씨로 인해 시내버스 이용에 시민들의 불편이 많은 만큼,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조금이나마 더위를 식혀주고 추위로부터 보호해 줄 수 있도록 버스승강장을 다양한 편익시설을 갖춘 쉼터형 공간으로 만들어 가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시민들이 편리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